Los Angeles

62.0°

2019.05.23(Thu)

금호 "자회사 매각"에 에어부산 상한가…아시아나도 13% 급등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0 19:21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 관련주가 11일 동반 상승했다. 특히 에어부산은 금호그룹의 '자회사 매각' 계획의 영향으로 상한가로 뛰어올랐다.

11일 코스피 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은 전날보다 1380원(29.93%) 오른 599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의 지분 44.1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금호그룹은 전날 공개한 자구계획안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보유자산을 포함한 그룹사 자산매각을 통해 (채권단) 지원자금을 상환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전날보다 500원(13.05%) 오른 4330원에 마감했다. 금호그룹은 "경영정상화 기간(3년) 동안 재무구조개선 목표에 미달하면 산업은행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진행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산은에 전달했다.

그룹의 중간지주사격인 금호산업은 전날보다 5.83%, 금호산업 우선주는 상한가(29.98%)까지 올랐다. 정보기술(IT) 서비스 계열사인 아시아나IDT도 29.75% 오르며 상한가 대열에 합류했다.

증권가는 금호그룹이 내놓은 자구안 중 앞으로 계열사 매각 가능성에 주목했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재무구조개선) 목표 달성에 실패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절차에 돌입할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금호그룹도 조건부 수용 의사를 밝힌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