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2.24(Mon)

베트남전 '알몸소녀' 사진이 외설? 페북 삭제 논란

[LA중앙일보] 발행 2016/09/1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6/09/09 22:13

전쟁의 공포 알리는 사진에
"생식기·가슴 노출은 안돼"
노르웨이 총리도 항의 가세
한바탕 곤혹 끝 결국 허용

1972년 6월8일 미군의 네이팜탄 투하에 불붙은 옷을 벗고 화상을 입은 채 울부짖으며 도망치는 9살의 베트남 소녀의 사진. '전쟁의 공포'라는 이름이 붙은 이 사진은 퓰리처상을 받았다. [AP]

1972년 6월8일 미군의 네이팜탄 투하에 불붙은 옷을 벗고 화상을 입은 채 울부짖으며 도망치는 9살의 베트남 소녀의 사진. '전쟁의 공포'라는 이름이 붙은 이 사진은 퓰리처상을 받았다. [AP]

페이스북의 자체 검열이 여기저기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페이스북이 이번에는 베트남 전쟁의 참상을 세계에 알린 1972년 '네이팜탄 소녀' 사진이 알몸이라는 이유로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한바탕 곤혹을 치렀다.

베트남전 당시 정글을 불태우려고 미군이 투하한 네이팜탄 탓에 불이 붙은 옷을 벗어던지고 벌거벗은 채 거리를 달리는 9살 소녀 킴 푹의 모습을 담은 이 사진은 베트남전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퓰리처상을 받았다. 그런데 노르웨이 작가 톰 에이란이 '전쟁의 공포'라는 주제로 역사를 바꾼 7장의 전쟁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리면서 이 사진을 포함시켰는데 페이스북이 "알몸으로 생식기나 둔부를 드러내거나 여성의 가슴을 노출한 사진은 안된다"며 사진을 삭제한 것.

그러자 노르웨이 최대 일간지 아프로포스텐이 페이스북의 조치를 비난하는 기사를 쓰면서 자사 페이스북에도 문제의 사진을 올려 논란에 불을 붙였다. 페이스북은 아프로포스텐에 사진을 삭제하거나 모자이크 처리해줄 것을 요구하면서 사진이 첨부된 기사의 포스팅을 또 삭제했다. 이에 아프로포스텐은 1면에 공개 질의서를 싣고 "페이스북이 아동 포르노와 역사적 전쟁 사진도 분간하지 못한다"는 지적과 함께 페이스북의 권력 남용을 신랄하게 비난했다.

노르웨이 네티즌들이 '네이팜탄 소녀'의 사진을 자신들의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항의에 동참했고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도 사진을 올리면서 논란은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페이스북에 대한 성토의 장으로 바뀌었다.

처음에 "우리도 네이팜탄 소녀 사진이 상징이라는 걸 알고 있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 아동 누드 사진 게재를 허용하거나 금지할지 구분하는 건 어렵다"며 솔베르그 총리가 올린 사진까지 삭제했던 페이스북은 결국 9일 오전 사진 게재를 허용했다.

이번 논란은 페이스북의 언론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경계심도 덩달아 커지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지난 5월에는 페이스북이 보수 성향 뉴스 기사가 노출되는 것을 의도적으로 막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보수 언론과 공화당의 거센 반발을 샀다.

결국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가 라디오방송 진행자 글렌 벡과 폭스뉴스 여성 앵커 데이나 페리노 등 보수 언론인 17명을 페이스북 본사로 초청해 뉴스 선정 방법을 공개하며 신뢰 회복을 위한 자리를 마련해야 했다.

지난 1월에는 덴마크 사회민주당 소속 메테 게르스코프 의원이 동화 속 주인공 '인어공주'의 동상 사진을 올렸다 외설적이라는 이유로 사진 삭제를 당했고 프랑스에서는 고등학교 교사가 19세기 사실주의 화가 귀스타브 쿠르베의 누드 명화 '세상의 기원' 사진을 올렸다 사진 삭제와 함께 계정이 차단돼 소송을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베트남 참전유공전우회 전투수당 지급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