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2.25(Tue)

머스크·보잉 CEO 이어 오바마도 "2030년까지 화성에 인류 보내겠다"

[LA중앙일보] 발행 2016/10/12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6/10/11 23:43

오바마 CNN에 야심찬 기고
보잉 "우리가 맨 먼저 갈 것"

우주 개발업체들의 경쟁이 속도가 붙으면서 화성 여행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1일 CNN방송에 2030년까지는 인류를 화성에 보내겠다는 야심찬 에세이를 기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고한 에세이에서 "우리는 미국 우주개발 스토리의 다음 챕터에 필수적인 분명한 목표를 갖고 있다"며 "그것은 2030년까지 인류를 화성에 보내고 장기간 체류하게 한 뒤 그들을 지구에 안전하게 귀환하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화성에 인류를 보내려면 정부와 민간 혁신가들의 협력이 필요하며, 우리는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2년 안에 민간기업들도 처음으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우주비행사들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화성에 가려면 아주 큰 도약이 필요하지만 이는 우리 학생들, 즉 '화성 세대들'이 매일 교실에서 연구하는 작은 발걸음에서부터 시작된다"면서 "과학적 발견은 단지 스위치를 한번 켜고 끄는 것만으로는 일어나지 않는다. 오랫동안의 실험과 인내, 교육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약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이 1958년에 NASA를 창설하고 과학과 수학교육에 막대한 국가자원을 투자한 결정을 높게 평가했다.

미국은 현재 보잉과 스페이스X를 항공우주국(NASA)의 차세대 유인우주왕복선 개발 사업체로 선정했으며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는 2018년 화성 무인 탐사에 이어 2025년 인류의 화성 진출을 이끌겠다고 선언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열린 국제우주비행회의 기조연설에서 "이르면 2022년부터 인류를 화성으로 보낼 것"이라며 화성 여행 계획을 발표했는데 화성행 우주선은 100명을 수용하는 규모로 화성까지 가는데 약 80일 걸린다. 머스크는 "우주선 성능을 계속 향상시켜 비행 시간도 30일로 단축하고, 탑승료도 1인당 50만 달러에서 20만 달러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말했다.

머스크가 화성 여행 계획을 발표하자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의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는 지난 4일 시카고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화성에 처음으로 발을 디디는 사람은 보잉의 로켓을 탈 것으로 확신한다"며 머스크의 스페이스 X에 도전장을 던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