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11.19(Tue)

오대호 절반 이상 결빙..곳곳 '파란 얼음' 장관 연출

[시카고=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13 20:50

이리호 90% 미시간호 35% 얼음 뒤덮여

미시간호변의 파란 얼음

미시간호변의 파란 얼음

최근 미 중북부를 강타한 기록적인 한파의 영향으로 세계 최대 담수호 오대호의 표면이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50% 이상 얼어붙었다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해양대기청(NOAA) 산하 오대호 환경연구소(GLERL)는 12일 "현재 오대호 수면의 56%가 얼음으로 뒤덮여 있다"며 호수별로는 이리호 90%, 슈피리어호 70%, 휴런호 60%, 미시간호 35%, 온타리오호 20% 등이라고 전했다.

미 국립기상청 기상전문가 매트 지카는 이같은 수치가 예년 평균을 웃도는 것이라면서 지난달 말부터 오대호 일원에 몰아친 강추위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그는 이달 말 또는 다음달 초에 오대호 결빙 면적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대호 수면의 얼음 양은 그해 봄•여름 날씨를 예측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여서 관심을 모은다. 오대호에 얼음이 언 면적이 넓을수록 대체로 봄•여름 평균 기온이 떨어진다.

특히 최근 오대호 곳곳에서 마치 빙하 같은 '파란 얼음' 장관이 연출돼 주민과 관광객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빛을 받으면 커다란 아쿠아 블루 사파이어 덩어리처럼 빛나는 이 파란 얼음은 한겨울 오대호에서 볼 수 있는 특별 현상이다.

얼음이 푸른색으로 보이는 이유에 대해 GLERL 과학자 조지 레슈케비치는 "맑고 잔잔한 물이 서서히 얼어 형성된 두꺼운 얼음에는 미립자나 거품이 거의 없다"면서 "이로 인해 빛이 얼음 깊숙이 침투하며 파장이 긴 적색 광선을 흡수하고, 파장이 짧은 푸른 광선만 반사돼 우리 눈에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레슈케비치는 "파란 얼음은 2월 또는 3월 슈피리어호 또는 미시간호와 휴런호의 북부에서 볼 수 있다"며 조건이 맞으면 2년 또는 3년 연속 볼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지난해 미시간호와 휴런호가 만나는 맥키노 해협 등에 파란 얼음이 언 데 이어 올해는 미시간 주 북서단 뮤니싱 인근과 위스콘신 주 아포슬 인근의 슈피리어호, 미시간 주 베이시티 주립공원 인근 휴런호 등에 파란 얼음이 형성됐다.

디트로이트 언론은 이를 보려는 관광객들로 인해 지역 식당과 숙박업소들이 때아닌 호황을 누린다고 전했다. 맥키노 시티 '딕시 살룬'의 한 종업원은 지난해 '파란 얼음' 덕분에 하루 30~50달러 정도에 불과하던 비수기 팁 수입이 하루 300달러까지 늘어났었다며 "조지아, 미네소타 주에서까지 파란 얼음을 보기 위해 찾은 관광객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