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실업 쓰나미, 8주간 3650만명…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298만건

[LA중앙일보] 발행 2020/05/15 경제 2면 기사입력 2020/05/14 21:34

연방 노동부는 지난주(5월 3~9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8만1000건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50만건)를 웃돌았다. 주류언론들은 최근 8주간 코로나19 사태로 약 365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평가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은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화됐다. 이후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건까지 치솟은 뒤 이후 661만건(3월 29일~4월 4일), 524만건(4월 5~11일), 444만건(4월 12~18일), 384만건(4월 19~25일), 317만6천건(4월 26일~5월 2일) 등을 기록했다.

최근 8주 연속 주당 수백만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청구 건수는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300만건 밑으로 떨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유례없는 수준의 큰 규모다. 일부 주의 부분적인 경제 정상화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추세는 적어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일자리 감소는 다른 고용지표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지난 8일 노동부는 4월 비농업 일자리가 2050만개 줄고, 같은 달 실업률은 14.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4월 실업률은 월간 기준으로 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 일자리 감소는 대공황 이후 최대폭이다.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4.8%(연율)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2.1% 성장에서 코로나19 충격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 것이다. -1.1%를 기록했던 지난 2014년 1분기 이후 첫 마이너스 성장이자 -8.4%를 기록했던 2008년 4분기 이후 최악의 성장률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