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20.03.29(Sun)

“뉴욕시 페리 서비스는 부자 위한 교통수단”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1/14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20/01/13 17:18

승객 연소득 10만~15만불 달하는데
탑승객 1인당 시정부 지원금 9.43불
“전철·버스 등 지원 우선돼야” 지적

뉴욕시민들이 낸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뉴욕시 페리(Ferry) 서비스가 대중교통 수단이기 보다는 부자들의 교통수단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뉴욕포스트는 12일 페리 이용자는 지하철이나 버스 이용자들과 달리 평균 수입이 높은데도 뉴욕시가 페리 이용 요금을 대중교통 수준으로 맞추기 위해 엄청난 공적 자금을 지원하는 등 낭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페리 서비스는 뉴욕시 산하 비영리단체인 경제개발공사(EDC)가 관장하고 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EDC는 2017년 7월 페리 서비스가 시작된 지 2개월 후에 설문조사를 벌였는데, 페리 승객의 평균 연소득이 10만 달러에서 15만 달러였다.

또 다음해인 2018년 겨울에 또 한차례 가진 조사결과도 같았다.

하지만 신문이 이와 관련해 자료를 요청했으나 EDC는 요청한 자료가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고 있다며 사실상 모른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EDC의 대응과 관련 뉴욕시의회 교통위원회 안토니오 레이노소(민주·34선거구) 시의원은 “뉴욕시정부가 설문조사 등 페리 관련 자료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면서 “그들(EDC)이 자료를 내놓지 않는 것은 지금까지 지적된 문제가 입증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레이노소 의원은 지난해 4월 시의회 공청회에서 페리 편도 이용시 1인당 9달러34센트의 시정부 지원이 나가는 것과 관련 시 개발국(DCP) 담당부서 디렉터인 마이클 모렐라에게 질의를 했었다.

모렐라는 “우리는 어떤 부류의 사람들이 페리를 이용하는지 알지 못한다”며 “평균 연소득과 관련된 어떤 자료도 모른다”고 답했었다.

하지만 확인된 바에 따르면 EDC는 세 차례에 걸쳐 조사를 했으며 이 중 두 차례 설문조사는 페리 승객의 평균 연봉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였다.

포스트는 이후 EDC가 또 한 차례 조사를 더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네 번째 조사는 2019년 5월과 6월에 진행됐으며 이용객의 65%의 평균 소득이 7만5000달러 이상으로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조사에서는 처음으로 이용객의 인종에 대한 질문이 포함돼 있었는데 백인이 64%였다.

시민단체들은 EDC가 이 같은 조사 보고서를 감추고 있는 것은 자료를 공개하도록 정한 뉴욕주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시의회 교통위원회는 물론 교통 전문가들은 시정부가 뉴요커들의 일상생활을 돕기 원한다면 먼저 지하철이나 버스 등 지상의 교통수단에 대한 지원이 우선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뉴욕시 버스 이용객의 평균 연소득은 3만 달러 미만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