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9.19(Sat)

이젠 민주당 차례…'힐러리 띄워라' 오바마 등 총출동

[LA중앙일보] 발행 2016/07/2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6/07/22 20:08

25일 필라델피아 전당대회 개막
공화당과 달리 '화합의 장' 예상

25일 필라델피아 웰스파고에서 열리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민주당 대회 준비위원회가 무대 점검을 하고 있다. [AP]

25일 필라델피아 웰스파고에서 열리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민주당 대회 준비위원회가 무대 점검을 하고 있다. [AP]

공화당 전당대회가 21일 막을 내리면서 세간의 관심은 이제 25일 개막하는 민주당 전당대회로 옮겨갔다.

여당이 나중에 전당대회를 치르는 관례에 따라 민주당은 25일~28일 나흘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웰스파고센터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힐러리 클린턴을 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한다.

공화당 주류의 강력한 반대를 뚫고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된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출정식에 공화당 출신 전직 대통령과 당 중진들 대부분이 불참하고 심지어 연단에 선 연설자들 조차 화끈한 지지를 보내지 않은 것과 달리 민주당 전당대회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부인 미셸 여사를 비롯해 힐러리 클린턴과 피 말리는 경선을 벌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민주당 주요 인사들이 총출동해 축제와 화합의 장을 연출한다는 계획이다.

전당대회 첫날인 25일에는 미셸 여사와 샌더스 의원, 이민 개혁운동의 상징인 아스트리드 실바가 연사로 나선다. 샌더스 의원에게 첫날 프라임타임 연설을 할애한 민주당은 이날 행사의 슬로건을 '함께 단합하자'로 정했다. 멕시코 출신 이민자 실바는 4세 때 가족과 함께 미국에 건너와 살게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트럼프의 반 이민정책을 공격할 것으로 보인다.

둘째날인 26일에는 클린턴 후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평생의 싸움'을 주제로 클린턴의 인간적 면을 부각시키고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희생자들의 엄마들로 이뤄진 인권단체 '마더스오브더무브먼트'의 엄마들도 대거 연단에 오른다. '트럼프 저격수'를 자임하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트럼프 공격에 가세할 전망이다. 27일에는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이 연설자로 나서 클린턴 당선에 힘을 보내고 부통령 후보 수락 연설이 있다. 마지막날인 28일 딸 첼시의 인도로 무대에 오른 클린턴의 후보 지명 수락 연설로 전당대회는 끝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