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2°

2018.09.24(MON)

Follow Us

이팔성 비망록…돈 건넨 무렵 'MB 장부'에도 입금기록

[조인스] 기사입력 2018/02/28 10:21

MB측에 22억 '이팔성 메모' 확보…대보그룹 의혹도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환을 앞두고 지금 가장 큰 혐의점은 뇌물 쪽입니다. 이 전 대통령 입장에서 불리한 것은 뇌물 혐의 액수가 자꾸 불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28일) 새로 나온 혐의사실만 해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22억 원, 그리고 대보그룹에서 또 다른 돈이 유입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게 더욱 불리한 것은 이 모든 사실이 이미 구속된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들이 정리해둔 '장부'에서 나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영배씨와 이병모씨가 관리한 '입출금 장부'를 검찰이 분석한 결과, 지난 2007년 8월, 이 전 대통령의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승리 이후부터 억 단위의 뭉칫돈이 대거 유입됐다는 겁니다. 특히, 이팔성 전 회장의 비망록에는 금품 전달 시점과 액수는 물론,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섭섭함도 노골적으로 담겨 있습니다.

먼저 심수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 이영배 씨와 이병모 씨가 십수년간 작성해 온 '금전 출납부'를 분석 중입니다.

이 장부에서 2007년 8월 이후, 억 단위의 현금이 대거 들어온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 경선에서 승리한 뒤, 출처가 불분명한 뭉칫돈이 여러번 들어온 것입니다.

검찰은 뭉칫돈의 뿌리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뇌물 공여 정황도 파악했습니다.

또 이팔성 씨가 작성한 '비망록'도 확보해 재산관리인들이 작성한 금전 출납부와 세부 내역을 비교 하고 있습니다.

이팔성 씨는 이 비망록에서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이 전 대통령 측에 약 22억여 원을 전달한 과정을 상세하게 기록했습니다.

2007년 10월에는 이상득 전 의원을 뜻하는 'SD'와 함께 8억 원을 적었고, 2008년 3월부터 2011년 2월까지 10여차례에 걸쳐 이 전 대통령 사위 이상주 씨에게 14억 5000만 원을 건넸다고 적었습니다.

눈여겨볼 대목은 해당 비망록에 금품을 건넸다고 적힌 시점에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들 장부에도 같은 금액이 기록돼 있다는 것입니다.

때문에 검찰은 이팔성 씨가 이상득, 이상주 측에 건넨 금품이 결국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MB 사위도 금품 받아-이상득 상은-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