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

2018.11.20(TUE)

Follow Us

이상은 회장 "다스 지분 일부, 이 전 대통령의 것" 진술

[조인스] 기사입력 2018/03/01 10:43

[앵커]

급히 들어온 소식을 하나 좀 전해드리겠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서 조금 전에 저희 JTBC 취재진이 새로 파악한 내용을 지금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앞서 1부에서 저희들이 검찰이 오늘(1일) 이 전 대통령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해드렸는데 그동안 이 전 대통령과 다스의 관련성을 부인해온 이상은 회장이 오늘 조사에서는 진술을 바꾸고 있다고 하는군요. 재산 관리인들에 이어 큰형의 진술마저 바뀌면서 이 전 대통령의 입지가 더욱 좁아지게 됐습니다. 검찰 취재기자를 바로 연결하겠습니다.

한민용 기자가 지금 나가있습니다. 이상은 다스 회장이 오늘 검찰 조사에서 지금까지와 달리 진술의 변화가 있었다고 하는데 구체적인 내용을 좀 전해주시죠.



[기자]

이상은 회장은 자신의 다스 지분 중 일부가 동생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995년 도곡동 땅을 판 돈으로 확보한 다스 지분의 일부가 동생 것이라는 것인데요.

최근 도곡동 땅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이란 점이 검찰 수사로 드러나면서, 더이상 이 돈을 통해 사들인 다스 지분을 부인할 수 없다는 판단에 이같은 진술을 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다만 검찰은 '일부 지분'이 이 전 대통령 것이라는 진술에 대해 이상은 회장과 이 전 대통령이 전략을 짠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전략을 짰다라는 것은 어떤 의미입니까?

[기자]

이상은 회장 입장에서는 이 도곡동 땅이 이미 차명재산이라는 점이 많이 드러난 만큼 이에 대해 부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을 내린 것으로 이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제 동생인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에 대한 전략을 논의해서 이제까지 주장했던 것처럼 다스는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하다는 입장에서는 한 발 물러나 가족이 경영하는 회사다, 라는 정도로 전략을 짜서 온 것은 아닌지 검찰은 계속해서 의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예, 그러니까 다스가 온통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은 아니다, 도곡동 땅을 판 일부 자금이 들어갔고 일부 지분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다스 회장은 나다, 뭐 이런 식으로 이상은 회장이 얘기하고 있다, 이렇게 파악이 된다는 얘기죠?

[기자]

예. 오전부터 계속해서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검찰이 제시하는 확고한 자료나 관련자들의 진술에 따라서 이상은 회장의 진술도 계속해서 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까지는 그러한데 저희가 더 취재해서 계속해서 전달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그러니까 핵심은 지금 이상은 회장의 지금까지의 진술이 조금 변화가 있다, 그 변화는 매우 의미 있는 변화다, 이렇게 받아들이도록 하겠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언제 소환될 지가 관심인데 시점이 좀 늦춰진다, 그러니까 다음주로 예상이 됐었는데 3월 중순까지 늦춰진다,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당초 이 전 대통령은 다음주 중반에 소환이 유력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새로운 의혹들이 잇따라 불거지는 만큼 이부분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해야한다는 입장입니다.

기존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외에 이번엔 과거 대선이나 총선에 불법 자금이 유용된 정황이 드러난 것인데요.

결국 이런 의혹 모두를 확인하려면 소환 시기가 3월 중순 이후로 다소 늦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오늘 새로 나온 얘기 중의 하나가, 그 의혹 중의 하나가 바로,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으로 의심되는 돈이 과거 한나라당 '대선 경선' 과정, 그러니까 자신의 경선 과정입니다. 거기에 쓰인 정황이 드러났다는 거잖아요?

[기자]

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씨가 관리하던 차명 계좌 목록을 확보해 이를 토대로 수사를 벌여왔는데요.

검찰은 명의를 빌려준 인물인 A씨로부터 "자신의 명의로 된 계좌에서 돈을 인출해 2007년 한나라당 경선 캠프에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김재정씨가 차명계좌에 뭉칫돈을 입금하면, 명의를 빌려준 A씨가 돈을 인출해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하는 구조였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씨가 전달한 돈만 8억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특히 돈을 받아간 인물은 당시 이명박 캠프에서 자금 관리 등도 담당했던 인물이면서,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쉽게 말하면 차명 계좌를 이용해 사실상 '돈 세탁'을 했고, 이 돈을 선거에 썼다, 이런 얘기로 들립니다. 근데 당시에 이 전 대통령이 신고한 선거 비용은 이것과는 당연히 달랐겠죠?

[기자]

네,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신고한 경선 비용은 큰 형인 이상은 회장에게 빌렸다는 3억여 원과 후원회 모금액이라는 18억여 원이 전부였습니다.

하지만 검찰 수사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에서 최소한 8억 원 이상의 돈이 불법 유입됐다는 건데요.

검찰은 유입된 돈의 출처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 뒤, 공소시효 등을 따져 처벌 가능성에 대한 결론을 낼 방침입니다.

일각에서는 시효를 떠나서 불법 자금이 선거자금으로 유입됐다면, 이 전 대통령의 대통령직 선출 정당성에도 흠집이 생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매우 중요한 문제입니다. 한 가지만 더요. 검찰이 오늘은 이 전 대통령에게 '공천 헌금'을 준 혐의로 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을 비공개 조사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짤막하게 전해주시고 마치죠.

[기자]

네, 검찰은 오늘 오전 김소남 전 의원을 비공개 소환해 현재까지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김 전 의원은 2008년 4월, 18대 총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 측에 공천 헌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김 전 의원은 18대 비례대표로 발탁됐는데, 검찰은 공천 헌금을 받은 이 전 대통령이 영향력을 행사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MB 사위도 금품 받아-이상득 상은-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