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7°

2018.09.20(THU)

Follow Us

1년 전 '29자'만 남기고 간 박근혜…MB 포토라인 발언은?

[조인스] 기사입력 2018/03/13 10:55



[앵커]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송구스럽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 단 두마디만 남기고 검찰 청사로 들어갔었죠. 국정농단 사태에 분노하는 국민들에 대한 사과는 물론 없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일(14일) 같은 자리에 서게 됐는데, 이 전 대통령은 무슨 말을 할지 관심이 모아지기도 합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전 대통령 (지난해 3월) :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국정농단 사태로 검찰청에 출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놓은 입장은 '단 29자'였습니다.

사과는 물론 자신의 도의적 책임을 인정하는 발언도 없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내일 포토라인에서 내놓을 발언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효재/전 정무수석 : 메시지라기보다는 국민들께 한 말씀 하고 들어가실 겁니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6~7문장 정도가 넘지는 않겠느냐며 '송구스럽다'는 정도의 형식적인 말로 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전 성명에서 정치보복을 강조했습니다.

[이명박/전 대통령(지난 1월) :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달라…]

이번에는 검찰을 지나치게 자극하지 않는 선에서 무리한 수사를 지적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상당수 핵심 측근들이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돈을 받았다고 진술한 점을 고려해 법적 책임과는 별개로 정치적 책임을 일부 거론할 것으로도 보입니다.



관련기사 檢, MB에 뇌물·횡령·탈세 혐의 소환-4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