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4°

2018.11.12(MON)

Follow Us

뇌물 혐의에도 등장한 '4대강'…대보 5억, 공사참여 뒷돈?

[조인스] 기사입력 2018/03/21 10:27

[앵커]

이 전 대통령은 그동안 '4대강 사업'을 틈날 때마다 자랑해왔습니다. 저희 뉴스룸은 지난 2014년 여름부터 가을까지 약 석달에 걸쳐서 이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연속으로 보도해드린 바가 있습니다. 당시에도 핵심은 환경파괴와 비리 의혹들이었습니다. 예상대로 문제의 '4대강 사업'은 이 전 대통령의 뇌물 수사에서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대보 그룹으로부터 5억 원의 뇌물을 받고 4대강 공사에 끼워준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이승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보그룹 최등규 회장의 금품 전달은 대선을 몇 달 앞둔 2007년 9월부터 11월 사이에 이뤄졌다는 것이 검찰 설명입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김백준 전 청와대 기획관을 시켜 서울 방배동의 건물 주차장 등에서 최 회장으로부터 5번에 걸쳐 모두 5억 원을 받았다는 겁니다.

최 회장은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의 소개로 만났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최 회장이 운영하는 골프장에서 몇 차례 골프를 함께 쳤습니다.

당시 유력한 대선 후보였던 이 전 대통령은 '한반도 대운하 사업'을 대표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최 회장은 골프를 치다 '대운하 사업에 참여하고 싶다'고 청탁을 했습니다.

이후 대보건설은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으로 4대강 사업에 참여해 2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임기 말인 2012년 7월, 4대강 사업에서 공을 세웠다면서 대보건설 임원 2명에게 석탑산업훈장을 수여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된 5억 원에 대해 사전 수뢰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당시 대통령 당선이 유력하던 상황에서 직무와 관련된 뇌물이라고 판단한 겁니다.

검찰 조사에서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이 전 대통령 개인의 민원 해결소 역할을 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청와대 총무기획관실과 법무비서관실 공무원을 동원해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 원을 돌려받기 위한 소송을 지원하게 시킨 것이 대표적입니다.



관련기사 MB 구속영장 심사, 언제 누가 맡나-9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