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5.27(Wed)

[우리말 바루기] 세 달, 석 달?

[LA중앙일보] 발행 2019/05/31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9/05/30 20:47

3개월은 세 달이냐, 석 달이냐.

단위를 나타내는 의존명사 앞에 오는 수관형사 중 수량이 '셋/넷'임을 가리키는 말은 '세·서·석/네·너·넉'의 형태를 띤다. 돈·쌀·무게·길이 등의 단위로 사용하는 '돈·말·발·푼'은 '서/너'와, '냥·되·섬·자'는 '석/넉'과 어울린다. 비슷한 발음의 몇 형태가 쓰일 경우 의미에 아무런 차이가 없고, 그중 하나가 더 널리 쓰이면 그 한 형태만을 표준어로 삼는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구슬 서 말" "금 너 돈짜리 반지" "비단 석 자" "쌀 넉 섬"처럼 사용한다. 이를 "구슬 세 말" "금 네 돈짜리 반지" "비단 세 자" "쌀 네 섬"이라고 하면 안 된다.

'달'은 이 규정에 나와 있지 않다. 어떻게 써야 한다는 규칙이 없으므로 관용적 쓰임에 따라 '세 달' 또는 '석 달'로 표현할 수 있다. 규정에 명시돼 있지 않은 단위명사의 경우 '세/네' '석/넉'과 자연스레 어울리면 둘 다 표준어로 인정한다는 뜻이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