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9(Sun)

[우리말 바루기] 붙이기와 부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6/24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9/06/23 00:24

편지와 관련한 이야기를 할 때 '붙이다' '부치다' 어느 것을 써야 하는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

'붙이다'는 '붙다'의 사동사로 "봉투에 우표를 붙이다" "담뱃불을 붙이다" "계약에 조건을 붙이다" "이런저런 구실을 붙이다" 등과 같이 쓰인다. 떨어지지 않게 밀착시킨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부치다'는 "편지를 부치다" "안건을 회의에 부치다" "비밀에 부치다" 등과 같이 사용할 수 있다. 밀착시킨다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걷어붙이다/걷어부치다' '몰아붙이다/몰아부치다' '밀어붙이다/밀어부치다' '쏘아붙이다/쏘아부치다'를 구분해 내기가 쉽지 않다.

'붙이다'는 맞닿아 떨어지지 않게 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으므로 '붙이다/부치다'의 부분에 '붙게 하다'를 대입해 의미가 전달되면 '붙이다', 그렇지 않으면 '부치다'를 쓰면 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