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3°

2019.02.19(TUE)

노벨평화상 수상자들과 함께...평창올림픽1주년, 2019평창평화포럼 개회

[OSEN] 기사입력 2019/02/07 00:50

[OSEN=강필주 기자]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1주년을 맞아 ‘평창 평화정신’을 계승하고 세계 평화에 이바지하기 위한 피스위크(PEACE WEEK, 2/8~14)의 대표행사인 2019 평창평화포럼이 9일 개회된다.

강원도와 평창군은 "스포츠를 통한 평화의 구현을 실천한 평창올림픽 유산을 이어가기 위해 노벨평화상 수상자와 전세계 평화운동 단체, 시민들이 한데 모여 ‘평창에서 시작하는 세계평화’라는 주제로 2019 평창평화포럼이 9일부터 11일까지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포럼의 주요 의제로는 ①평화와 군축 ②평화와 빈곤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③평화와 경제 및 생태와 스포츠 ④평화와 젠더 및 청년과 종교 ⑤평화와 인권과 인도주의 ⑥한반도와 아시아 평화 및 유엔 등 6개 주제로 분과별 활동을 통해 ‘평창평화의제 2030’ 기본안을 채택하고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전 세계 평화운동의 공동 실천 의제를 마련하게 될 예정이다.

참석 인사로는 레흐 바웬사 노벨평화상 수상자이자 전 폴란드 대통령이 개회식 특별연설자로 나서 세계평화의 중요성을 역설할 예정이며, 1910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국제평화사무국(IPB)의 리사 클라크 의장과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의 요시오카 다쓰야 대표 등은 라운드테이블 발표자로 나선다. 이외에도 문희상 국회의장의 환영사와 조명균 통일부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 조현 외교부 1차관은 축사를 통해 포럼 개막을 축하한다.

포럼은 주요 의제를 논하는 2.3.4세션과 평화 활동가와 기관의 역할을 다루는 5세션, 마지막 날(11일) 열리는 6세션은 모든 참가자들이 지역별로 나뉘어 지역 과제와 역할을 협의하는 한편, 평창평화의제2030의 지역적 실행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평창평화포럼을 주최하는 강원도 정일섭과장은 "이번 포럼은 평창올림픽 정신을 승화시켜 2020년 동경 하계올림픽과 2022년 북경 동계올림픽 그리고 2032년 서울-평양 평화올림픽까지 이어지는 평화의 길잡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반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만큼 포럼에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의 성원과 참석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피스위크에는 평창평화포럼의 전야행사로 남북아리랑이 만나는 피스콘서트(8일 강릉아트센터)와 국내외 청소년 100여명 모여 세계평화를 논하는 청소년 모의유엔대회, 평화의 땅 강원도 DMZ로 떠나는DMZ평화트레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letmeout@osen.co.kr

[사진] 강원도 제공

강필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