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0.3°

2018.11.19(MON)

Follow Us

'소셜연금' 10명 중 6명 만기 전 수령…66세 이전 신청자 62%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0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6/19 21:33

대부분 '생활비' 이유
70세 신청자 4.7% 불과

시니어 10명 중 6명은 소셜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만기 은퇴 연령' 이전에 수령을 시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보장국이 최근에 공개한 2017년 소셜연금 신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66세 이전에 연금을 신청한 비율은 61.7%로 나타났으며, 만기 연령인 66세 신청자는 21.1%로 나타났다. 만기 연령 이전에 연금을 신청하면 수령액이 최대 25% 줄어들게 된다.

신청자들 3명 중 1명(36.3%)은 신청 자격이 주어지는 62세가 되자마자 수령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만기 연령을 넘겨서 최대 액수를 받을 수 있는 70세에 신청한 경우는 4.7%에 불과했다. 67~69세의 신청은 10.9%로 집계됐다.

사회보장국에 따르면 일단 소셜연금을 수령하기 시작하면 그 액수는 연간 물가인상분(COLA)을 제외하고는 오르지 않고 사실상 고정된다. 지난해 COLA는 3%로 책정된 바 있다.

통계상으로만 보면 소셜연금 전문가들이 가능한 한 더 늦게 수령하는 것이 좋다는 조언을 하고 있지만, 시니어들은 조기 신청에 대거 나서고 있는 셈이다.

결국 시니어들은 더 늦게 높은 액수를 받는 것보다 당장 연금을 수령해 생활비로 쓰기 시작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이다.

전미은퇴자협회(AARP)는 해당 통계와 관련해 경기 불황이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경제활동이 중단된 시니어들에게는 다른 차선책이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AARP 한 관계자는 "62세부터 70세까지 8년의 시간은 시니어들에게는 상당히 길고 경제적으로 고립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시기"라며 "일부 상승폭을 포기하더라도 수령을 앞당기는 것이 아직은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조기 신청에 대한 배경으로 '일하는 시니어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소득 제한이 있기는 하지만 최대한 소득 보고를 줄이면서 소셜연금의 혜택을 조기에 누리며 재정적인 부담을 덜어보겠다는 계획인 것이다. 동시에 66세 이후에 소득 제한이 없어지면 본격적으로 직장 또는 사업을 전개하고 사실상 두번째 은퇴를 준비하려는 시니어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시니어 소셜연금 사회복지 건강정보-7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