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6°

2018.10.15(MON)

Follow Us

수십년만의 초강력 허리케인 주말 美 강타, "150만명 대피하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15:44

4등급 허리케인 플로렌스 13일경 미 동부해안 상륙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비상사태 선포
트럼프 대통령, "제발 잘 대비하라. 안전에 주의"

대서양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13~14일쯤 미국 동부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고 AP 통신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 남동부의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 약 15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10일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허리케인 플로렌스. [EPA=연합뉴스]

미국 기상청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오전 현재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400마일 해상에 있으며, 시속 15마일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최대 풍속은 시속 133마일(215㎞)로,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운 상태다. 따뜻한 해상을 지나면서 최고 등급인 5등급이 될 가능성도 높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이 되는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예상 진로에 따르면 플로렌스는 오는 13~14일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15일까지 동부 해안 인근 주에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플로렌스가 상륙하는 노스 및 사우스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등 동부 3개 주에는 250∼500㎜, 많은 곳에는 750㎜ 이상의 큰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 당국은 전망했다.

허리케인 플로렌스 예상 이동경로. [CNN 홈페이지 캡처]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제프리 비어드 구조팀장은 “플로렌스는 매우 위험한 폭풍”이라며 “특히 캐롤라이나 지역으로선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고 우려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10일 저녁 트위터를 통해 플로렌스가 수년 내 동부 해안을 덮치는 최악의 허리케인이 될 것이라며 “제발 잘 준비해라. 안전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3개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약 150만 명의 주민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 특히 허리케인 중심부가 지나갈 것으로 보이는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최소 6개 카운티에 대해 전면적 또는 부분적 대피령이 내려졌다. 버지니아도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강제 대피령을 발동했다.

 10일 델라웨어주 윌밍턴 주민이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대비해 생수를 실어나르고 있다. [AP=연합뉴스]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에선 주유소와 식료품점마다 유류와 비상 물품을 사려는 주민들로 붐비고 있다. 앞서 노스 캐롤라이나주는 12일부터 인근 섬지역을 왕복하는 모든 여객선 운행을 중지한다고 발표했다.

플로렌스는 지난 1954년 노스 캐롤라이나주를 강타한 헤이즐 이후 이 지역을 찾아온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다. 당시 4등급 허리케인 헤이즐로 19명이 목숨을 잃고 약 1만 5000채의 건물이 파손됐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관련기사 미국 허리케인 시즌 시작…열대성 폭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