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3(Thu)

시카고, 가향담배 판매금지 논쟁

Kevin Rho
Kevin Rho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08 15:17

라이트풋 시장 측근 발의...소매업계 거센 반발

[AP]

[AP]

시카고 시의회에서 가향 담배(flavored tobacco) 판매 금지 여부를 둘러싼 논쟁이 벌어졌다.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의 최측근 중 한 명인 매트 오쉐이 시의원(50 민주)은 최근 "시카고에서 가향 담배 판매를 금지하자"는 내용의 조례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이 조례안은 소매업계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주유소•편의점•담배 판매점 등의 담배 사업을 대표하는 일리노이 소매상 연합(IRMA)이 지난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시의회 미팅에 참여해 반대 의견을 개진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이어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촉발한 폭동으로 인해 소규모 사업체들이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생존을 위한 벼랑 끝에 서있다"며 "이런 상황에 사업상 또 다른 제재를 가하는 것은 땅에 쓰러진 사람들을 공격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IRMA에 따르면 담배 제품은 시카고 주유소 수익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이 가운데 52%가 가향 담배에서 이뤄진다.

IRMA는 "소비자들은 담배를 구입하면서 담배 뿐만이 아닌 다른 제품들도 함께 구입한다"며 "가향 담배 판매를 막는 것은 담배 판매 만이 아닌 전체적인 사업에 피해를 준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청소년들이 담배 및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문제를 인지하고 심각성을 알고 있지만, 이번 조례안의 대상이 된 제품들은 청소년이 아닌 성인용 제품"이라며 "청소년들의 흡연을 막는 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사업체들이 성인에게 담배 파는 것까지 막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쉐이 의원은 조례안을 발의하면서 "가향 담배가 청소년에게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어떤 수를 써서라도 막아야 한다"며 "코로나19과 호흡기 문제의 연관성도 조례안 발의 동기 중 하나"라고 말한 바 있다.

시카고 시는 지난 2014년 미국 대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학교 인근 500피트 이내에서 향 나는 담배류 일체를 판매할 수 없도록 한 조례를 제정하고 2016년 7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