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6°

2018.09.25(TUE)

Follow Us

“철강 관세, 조지아 비즈니스 전반에 타격”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4 16:34

조지아 트럼프 지지 보수층 시름 깊어져
원자재 일제 인상 후폭풍…정계도 술렁

정부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여파가 애틀랜타의 주택 경기에도 미치고 있다. 주택건설 현장의 모습. [AJC 캡처]

정부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여파가 애틀랜타의 주택 경기에도 미치고 있다. 주택건설 현장의 모습. [AJC 캡처]

트럼프 행정부의 철강, 알루미늄 관세 부과 조치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을 지지해온 조지아 보수 진영에 깊은 시름을 던져주고 있다고 애틀랜타 저널(AJC) 온라인판이 24일 보도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조차 즉각적인 원자재 가격 인상이 가져온 비즈니스 난맥상에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신문 보도에 따르면 조지아 케네소에서 보온 및 에어컨 사업체를 운영하는 봅 베스트씨는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부과 조치 발표 직후 원자재 급등을 경험했다. 그는 “정부의 관세 부과 발표 수 분 만에 발생한 일”이라며 “모든 원자재 업체들이 일제히 가격을 올렸다”고 혀를 내둘렀다.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사업체의 이익을 우선시하며 관세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지만 조지아의 트럼프 지지 사업가들에겐 오히려 상처를 주고 있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전쟁을 ‘쉽게 필승하는’ 길이라며 중국과 캐나다에 대한 관세 부과 조치에 나서고 있으나, 영계와 면화 등 농산물 수출에서부터 항만, 주택,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원자재 가격 인상이 주 경제를 난관에 봉착하게 할 수 있다며 비즈니스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조지아상공회의소 크리스 클락 의장은 “조지아의 사업체와 그 임직원들은 수출입에 의존하며 경기를 성장시키고 있다”며 “관세는 비즈니스 전반에 타격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애틀랜타 일대에 650명의 종업원을 둔 알루미늄 가공업체 노벨리스의 피오나 벨 대변인은 “정부의 알루미늄 관세 부과로 궁극적으로 소비자의 가격 부담만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주택 경기도 원자재 인상에 직격탄을 받고 있다. 건축자재 회사 블록 뷸트의 스티브 블록 대표는 “가격을 더 청구하고 있다”며 “특히 원목 가격이 전년 대비 40% 올랐다”고 말했다.

바비 클리블랜드 전미주택건설협회 조지아지부장은 “관세 부과로 주택 한 채당 6300달러의 비용이 추가되는 실정”이라고 거들었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모리스 매닝 앤 마틴의 도널드 카메론 주니어 파트너는 “미국의 철강값은 올해 들어 6월까지 35% 올랐는데 독일은 2%, 극동지역이 5% 오른 것에 비하면 크게 치솟은 것”이라며 “철강을 얼마만큼 사용하는지가 관건이겠지만 철강 자재 의존도가 높다면 경쟁력이 낮아지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조지아주에는 중장비업체 카터필라와 같이 철강과 알루미늄 절대 의존율이 높은 기업들이 곳곳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웨스트포인트에 자리한 기아차와 포트 밸리에 있는 블루 버드, 마리에타와 사바나에 있는 록히드와 걸프스트림도 철강 의존율이 높은 기업들이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유럽연합(EU)의 자동차에도 20%의 고율의 관세를 물릴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조지아 샌디스프링스에 북미 본사 건물을 완공한 메르세데스-벤츠와 3년 전 하츠필드-잭슨 공항 부근의 7에이커 규모로 북미 본사를 이전, 사업을 강화해온 포르쉐로서는 또 다른 악재와 맞닥뜨릴 처지가 됐다.

조지아의 공화당 의원들도 신중하게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캐런 헨델 연방 하원의원과 죠니 아이잭슨, 데이빗 퍼듀 연방 상원의원은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코카콜라를 염두에 두고 “알루미늄 콜라캔 뿐만 아니라 원자재 (종잇값) 인상으로 조지아 교외 지역 신문산업에 이르기까지 충격파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내놨다.

다만 이들은 대중국 관세에 관해서는 ‘공정’ 무역의 길을 터줄 수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에 각을 세우진 않았지만, “조지아 공급체인에 미치는 영향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려의 시선을 감추진 않았다.

본지 칼럼니스트 최운화 유니티은행장은 최근 기고 글에서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하면 중국산 철강값이 25%만큼 비싸져 미국 내 철강 업체들이 가격 경쟁력이 생겨나 생산을 늘리고 고용이 늘어난다”며 “하지만 미국에서 철강을 쓰는 건설업이나 철강을 원재료로 쓰는 제조업의 경우 단가가 올라가 구매 가격이 올라가고 렌트비가 올라 관세 인상의 부담 즉 더 비싼 값이 소비자에게 돌아간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