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한인변호사 기소 파문 커져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4/15 16:45

연방검찰 “허위 이민서류 제출 혐의” 기소
보수단체 “오바마에게 상받고 사기” 냉소
윤본희 변호사측 “법정서 결백 증명하겠다”

애틀랜타 한인변호사가 연방검찰에 기소된 가운데, 사건의 파문이 정치권까지 미치고 있다.

연방검찰에 따르면 윤본희 변호사는 1일 허위서류 제출 및 증인조작 혐의로 연방 대배심에 기소됐으며, 14일 애틀랜타 연방법원에 소환됐다. 윤변호사는 이날 법정에 출두해 무죄를 주장했다. 그에게는 보석금 2만5000달러가 책정됐다.

윤변호사는 최근 수년간 애틀랜타에서 이민개혁 촉구 및 아시안 정치력 신장 운동에 앞장섰던 인물이다. 그는 2011년과 2013년 조지아에서 백악관 아시아 태평양 자문회의 초청 행사를 주최했다. 지난해부터는 2년째 조지아 주의사당에서 ‘아시안 입법의 날’ 행사를 주도했다. 그는 지난해 이 행사를 주최한 ‘AAPI 태스크포스’의 공동의장을 맡기도 했다. 이 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윤변호사는 이번 기소와는 상관없이 이미 의장직을 사임한 상태다.

이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윤변호사는 지난해 3월 백악관이 선정한 ‘사회 변혁을 이끈 인물’(Cesar Chavez Champions of Change) 11명중 1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15일 백악관 홈페이지에서는 윤변호사의 이름과 사진이 삭제된 상태다.

이처럼 윤 변호사가 이민관련 혐의로 기소되자 보수진영에서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보수성향 웹사이트 ‘PJ 미디아’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사기를 저지른 변호사에게 지난해 상을 줬다”며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 변호사를 대리하는 리차드 라이스 변호사는 “윤 변호사의 업무 외 활동에 대해서는 응답할 수 없다”며 “법정에서 결백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애틀랜타 이민 변호사 기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