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

2018.11.20(TUE)

Follow Us

조지아 과반수 유권자 “미국 내리막길 아니다”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8/10 16:26

AJC 여론조사서 53%
트럼프 주장에 반대

조지아 주 유권자들의 절반 이상은 ‘미국이 하향길에 접어들었다’는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애틀랜타 저널(AJC)이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유권자 847명을 상대로 실시한 대선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지아 주 등록 유권자의 53%는 ‘미국이 하향세’라는 트럼프의 주장에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한다는 답변(39%)을 14%포인트 앞섰다.

조지아 유권자들은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에는 동의하지만 트럼프의 선거 연설보다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의 주장에 더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클런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미국은 지구상 가장 위대한 나라이며, 모든 시민이 가치를 발휘하고 난관을 극복하기 위해 협력할 때 미국은 더욱 강해진다”는 슬로건을 앞세우고 있다.

이번 조사는 트럼프와 클린턴 후보의 이름을 숨긴 채 두 후보가 주로 사용하는 연설 화법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와 함께 인종차별에 관한 여론조사도 실시됐다.

조지아주 유권자의 43%는 인종간의 관계가 30년 전보다 악화됐다고 답한 반면 나아졌다는 응답은 30%에 그쳤다. 또 마찬가지라는 응답은 26%, 무응답은 2%로 나왔다.

공화당 지지자의 58%는 인종간의 관계가 30년 전보다 나빠졌다고 답했고, 향상됐다는 답은 23%, 마찬가지라는 응답은 17%로 각각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자는 37%는 1970년대보다 인종간 관계가 나아졌다고 답했다.

백인 유권자의 48%는 악화됐다고 답해 좋아졌다(30%) 응답을 앞질렀으며, 흑인 유권자는 악화됐다(32%)와 좋아졌다(31%)는 응답이 비슷했다.

관련기사 2016년 미국 대선-힐러리 트럼프-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