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11.15(THU)

Follow Us

한국 조기유학 바람 '시들'

서한서 기자
서한서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7/1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7/11 16:28

2007년 이후 해마다 감소
한국 통계청 2016년 통계

한국 내 조기 유학 바람이 시들해지고 있다 최근 한국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국제인구이동' 자료에 따르면 조기 유학의 주요 수요층인 0~19세 내국인 출국자는 2007년 이후 해마다 감소세다. 국제이동은 체류기간이 90일을 넘는 입국자와 출국자를 아우르는 말이다.
지난해 0~19세 내국인 출국자는 6만4564명으로 전년 대비 1473명 감소했다. 10년 전인 2006년 9만9821명과 비교하면 35%(3만5257명)나 줄어든 것이다.

이 같은 조기유학 감소세는 교육부 자료에서도 확인된다. 교육부에 따르면 2015년 기준 해외 유학 중인 초중학생은 7400여 명이다. 해외 파견 부모를 따라나간 학생은 제외한 숫자다. 조기 유학 열풍이 거셌던 2006년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다.

한국교육개발원의 '2016년 교육여론조사'에 따르면 경제적 조건이 된다는 것을 전제로 자녀를 조기유학 보낼 생각이 있는 지 묻는 질문에서 51.9%가 '그렇지 않다'로 응답했다. 조기유학을 보내고 싶다는 응답은 31.5%에 그쳤다. 지난 2011년의 경우 조기유학을 보내고 싶다는 응답이 54.5%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42.8% 보다 우세했던 점을 감안하면 조기유학 선호도가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셈이다.

이는 조기 유학에 대해 비용 대비 효과가 그다지 높지 않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00년대 중반 영어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조기 유학 열풍이 일었지만 이제는 영어 잘하는 것만으로는 명문대 진학이나 취업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