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백인, 부유층 학생 명문대 '지배' 여전

서한서 기자
서한서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9/0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01 17:45

아이비리그 2017년 신입생 분석
하버드, 예일 백인 신입생 절반 넘어

하버드, 예일 등 아이비리그 주요 대학의 올해 신입생 통계를 분석한 결과 백인 및 부유층 학생들이 명문대 입학에 유리한 현실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버드대 교지 '하버드크림슨'과 예일대 교지 '예일데일리뉴스'가 최근 발표한 2017~2018학년도 신입생 통계를 분석한 결과 두 학교 모두 백인 비율이 절반을 차지했다. 또 신입생 약 6명 중 1명은 연소득 50만 달러가 넘는 부유층 가정 출신으로 나타났다.

하버드대 올 신입생 중 아시안 비율은 23.8%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 25.2%를 기록하는 등 최근 5년간 아시안 비율은 23~26%선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백인 학생은 올해 신입생의 52.1를 차지했다.지난 2013년 신입생의 백인 비율인 61.2 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과반 이상이다.

예일대 신입생의 인종 비율은 하버드대와 놀랍도록 비슷하다.백인이 전체 신입생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아시안은 25%로 나타났다. 흑인은 9%로 하버드의 9.7%와 비슷하며 히스패닉도 12%로 하버드의 10.8%와 큰 차이가 없다.

부유층 자녀 비율이 높은 것도 두 대학 신입생 통계의 공통점이다. 하버드대의 경우 신입생의 60%가 연소득 12만5000달러가 넘는 가정 출신이다. 연소득 50만 달러가 넘는 학생 비율은 17.1%로 6명 중 1명꼴이다. 이는 연소득 4만 달러 미만 학생 비율인 12% 보다도 높은 것이다.

예일대는 신입생의 54.5%가 연소득 13만5000달러가 넘는 가정 출신이다. 연소득50만 달러 이상인 학생은 약 15%로 조사됐다. 이에 반해 연소득 6만5000달러 미만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은 18/.3%에 불과했다. 이비리그 등 명문대에서 신입생 선발 시 백인 및 부유층 학생을 우대한다는 주장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이 차별을 받고 있다는 비판도 거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