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대학들 'DACA 학생 지키기'

김형재 기자
김형재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9/1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17 15:51

일리노이대 대비 요령 홍보
하버드, 24시간 핫라인 개설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체류 청년의 추방을 유예하는 'DACA(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제도 폐지 방침을 발표하고, 의회가 대체 입법을 추진 중인 상황에서 대학들이 자구책 마련에 애쓰고 있다. 주요 대학들은 DACA 수혜 학생들을 위해 '핫라인 구축'을 비롯해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하고 있다.

하버드대는 DACA 적용 재학생을 대상으로 최근 24시간 비상 핫라인을 열었다. 갱신 기간이 다가오거나 이민자 지위 문제가 생긴 학생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일리노이대는 캠퍼스에 이민요원이 나타나 체류 문제를 제기할 경우에 대비한 행동 요령을 해당 재학생들에게 포스팅했다.

UC계열 대학은 추방 공포에 직면한 재학생들에게 무료 법률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UC샌프란시스코는 DACA 적용 재학생 80여 명의 갱신 절차를 도와주고 500달러 가까운 갱신 수수료도 지원하고 있다. UC버클리에 다니는 미얀마 출신 이민자 2세인 에이미 린(23)은 동료 DACA 적용 학생들과 비상연락망을 구축했다. 그는 "언제 ICE(이민세관단속국) 직원들이 캠퍼스에 들이닥칠지 불안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공화 지도부는 DACA 대체 입법을 두고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것도 합의된 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DACA 적용을 받는 이민자 청년 중 절반에 가까운 35만 명이 대학에 재학 중이다. 이런 사정을 반영해 60여 개 대학 총장과 학장들이 DACA 제도의 존치를 행정부에 청원했다.

현재 DACA 수혜자들은 6개월 유예기간이 지나고 그때까지 보완 입법이 이뤄지지 않으면 강제 추방돼 학업을 중단해야 할 상황에 놓이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