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11.14(WED)

Follow Us

멕시코 북서부 5개주 '여행금지'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1/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1/11 14:48

미 국무부 위험 최고등급 경고
콜리마, 게레로, 미초아칸 등

멕시코 북서부 일부 지역에 대한 여행 금지령이 내려졌다. 11일 밀레니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멕시코 5개 주에서 범죄가 늘고 마약 갱단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절대적으로 여행을 피하라고 경고했다.

여행 위험 수준 4단계 중 최고등급에 해당하는 여행 금지령이 내려진 주는 콜리마, 게레로, 미초아칸, 시날로아, 타마울리파스다. 이들 지역은 무력충돌이 벌어지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시리아와 같은 등급이다.

앞서 캐나다 정부도 "마약 갱단과 연관된 살인과 폭력이 급증한 멕시코 북부와 서부 지역의 경우 꼭 필요한 여행이 아니면 피하라고 경고한 바 있다.

국무부는 5개 주 외에 멕시코를 방문할 경우 유의해야 할 사항도 제시했다. 가능하면 유료 도로를 이용하고 야간 운전을 자제하라고 국무부는 당부했다.

또 현지 바, 나이트클럽, 카지노를 방문할 때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은행이나 현금인출기를 찾을 때도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밖에 부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고가의 시계를 차거나 보석류를 몸에 걸치지 말아야 하며 비상상황에 대비한 대응계획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