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2.4°

2018.09.26(WED)

Follow Us

백인-소수인종 간 빈부격차 20배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1/07/2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07/26 18:36

부동산 침체 아시안 자산 대폭 감소

미국에서 백인과 소수인종 간의 빈부격차가 약 20배까지 벌어지면서 조사 시작 이래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26일 미국 인구조사국 자료를 바탕으로 퓨 리서치 센터가 인종별 자산규모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09년 미국 내 백인 가구의 자산은 평균(순자산 중간값) 미화 11만3천149달러로, 히스패닉계 가구보다 약 18배, 흑인 가구보다 약 20배나 됐다.

이 같은 차이는 퓨 리서치 센터가 같은 조사를 시작했던 지난 1984년 이후 가장 큰 격차다. 경제 활성화에 힘입어 다수의 저소득층이 중산층으로 도약했던 1995년에는 백인과 흑인·히스패닉 간 빈부격차가 약 7배까지 감소했었다.

특히 2009년 히스패닉계 가구의 자산은 평균 6천325달러로, 2005년에 비해 66% 감소했고, 흑인 가구의 자산은 5천677달러로 같은 기간 약 53% 하락했다.

2005년 16만8천103달러로 백인 가구를 앞질렀던 아시아인 가구의 자산도 2009년 7만8천66달러로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백인 가구의 자산 감소폭은 16%에 지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중장년층이 많은 백인의 경우 자산 가운데 주식형 펀드예금이나 퇴직연금의 비율이 높은 반면 상대적으로 연령층이 낮은 소수인종은 자산 대부분이 부동산인 점이 빈부격차 확대의 이유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 네바다, 애니조나 주 등 부동산 거품이 심했던 지역에 많이 거주하는 히스패닉계의 경우 지난 2000년대 초·중반 집값 상승으로 자산이 증가했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로 자산이 대폭 감소했다.

아시아인도 부동산 경기 침체의 타격을 크게 받은 캘리포니아 주 등 일부 도시에 주로 거주하고 있는데다 최근 미국에 정착한 저소득 아시아인이 늘어난 것도 자산 급감의 이유로 분석됐다.

한편 미국 내 상위 10% 가구의 자산은 2005년 전체 인구 자산의 49%에서 2009년 56%로 확대됐으며, 상위 10%에 진입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 자산은 같은 기간 64만6천327달러에서 59만8천435달러로 감소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