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대도시 부동산 7년래 최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시카고 중앙일보] 입력 2013/05/28 16:50

시카고 집값 1년 전보다 7.8% 올라


미국 대도시 주택 가격이 7년 만에 가장 높은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28일 나온 미국의 20대 대도시 주택가격을 나타내는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케이스-쉴러(S&P/Case-Shiller) 지수는 지난 3월에 1년 전보다 10.9% 상승했다. 이는 당초 시장의 예측치 10.2%보다 높은 수준으로 2006년 4월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앞서 2월에는 전년보다 9.3%가 올랐었다.

시카고 지역은 1년 전보다 시카고 7.8% 올랐으며 중서부 지역의 클리블랜드 역시 4.8% 상승했다.

특히 디트로이트는 무려 18.5%가 올라 눈길을 끌었다.

20대 대도시의 주택가격은 계절조정 전월대비로도 1.1% 올라 시장의 예측치 1.0%를 웃도는 상승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에 대해 미국의 주택 경기가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임명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