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8°

2018.09.22(SAT)

Follow Us

“나는 아직도 궁금한 게 많아, 이웃 일에 참견하고 파”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1 11:55

[어스틴 최고령 한인 최옥녀 옹 인터뷰]

어스틴 한인 노인회의 ‘맏언니’ 최옥녀 옹이 올해 9월 100번째 생일을 맞이해 관심을 받고 있다.

어스틴 한인 노인회의 ‘맏언니’ 최옥녀 옹이 올해 9월 100번째 생일을 맞이해 관심을 받고 있다.

어스틴에 100세를 맞이하는 첫 한인이 있다. 그 주인공은 어스틴 한인 노인회의 ‘맏언니’를 자처하고 있는 최옥녀 옹으로 2018년 9월, 100세(1918년 9월 6일, 음력)를 맞이했다.

1918년 9월 6일생인 최옥녀 옹은 본지와의 인터뷰 내내 정정함을 과시했다. 최옥녀 옹은 “지금도 무엇이든지 문제가 생기면 해결하고 싶고 알고 싶고 참견하고 싶다”며 인터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그녀는 현재 쌀밥은 먹지 않고 부드러운 죽 위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전복 죽과 함께 장어 등 기력 회복에 좋은 반찬과 당근, 더덕, 도라지 등 뿌리 야채를 즐겨 먹는다고 며느리는 말한다.

이어 며느리는 “어머니가 무엇보다 건강하게 장수하는 비결은 소식(小食)과 더불어 평생 짜고 매운 것을 전혀 안 드시는 식습관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지금도 많이 드시지는 않지만 입맛이 없다고 식사를 거르거나 하지 않고 항상 식사를 잘 드시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어머니는 굴곡진 인생의 기나긴 여정에서 어떠한 일을 겪던 항상 긍정적인 마음을 잃지 않고 걱정 없이 즐겁게 사시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녀는 매일 아침 산책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그녀는 혼자 걷는 연습을 많이 한다고 며느리는 말한다, 얼마전 최옥녀 옹은 그녀의 방이 있는 2층에서 거실로 내려오다 크게 다친 적이 있다. 이후 가족들이 1층으로 방을 옮기자고 제안했지만 그녀는 한사코 거절했다고 며느리는 말한다. 최옥녀 옹은 “1,2층 오르락 내리락 하는 것이 나에게는 큰 운동이 된다”며 “운동뿐 만 아니라 2층에서 밖을 내다보는 낙 또한 포기할 수 없어 방을 바꾸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옥녀 옹과 함께 살고 있는 며느리는 “어머님이 귀가 잘 들리지 않지만, 웬만한 음식은 다 드시는 등 건강하신 편”이라며 “평소 부지런함이 장수의 비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인터뷰 중 자신의 방을 보여주고 싶다며 기자를 자신의 2층 방으로 초대했다. 방은 소녀의 방처럼 꽃과 사진들로 가득했다. 침대 앞에는 담요와 함께 손 때가 많이 탄 화투가 놓여 있었다. 그녀의 일과에서 화투를 빠질 수 없다. 매일 방에 있는 창문 앞에 자리 잡고 앉아 화투 숫자 맞추기를 즐겨하는 최옥녀 옹은 화투를 치매예방에 좋다고 자신한다.

최옥녀 옹 70년 넘게 평생 감기약을 서너 번 만 복용할 정도로 건강한 삶을 살았다고 한다. 최옥녀 가족들은 “평소 특별한 건강관리를 하시지 않았지만 어릴 적 들에 나는 돌나물과 각종 산나물을 캐서 자주 드셨다는 말을 들었다”며 “강인한 성품을 가지신 데다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게 장수의 비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최옥녀 옹은 격변의 한국 근대사를 몸소 겪은 인물로 북한에서 출생해 20대에 조국 광복을 직접 목도했으며 이후 30대에는 6.25 한국전쟁을 겪었다.

피난 중 다리에 총에 맞아 목숨이 위험했던 순간 지나던 미군 병사가 그 자리에서 칼로 피탄 부위를 도려내고 다리에 박힌 총알을 빼 살 수 있었다며 그 때부터 미국과 인연이 시작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던 최 옹은 장수의 비결을 언제나 즐거운 삶이라고 주변 사람들에게 전했다.

지인들은 “최옥녀 옹의 방에는 신나는 음악이 함께한다. 즐거운 음악에 맞춰 노래도 따라 부르고 또 혼자서 춤도 추며 여생을 즐기는 모습이 장수 비결인 것 같다”며 언제나 흥 많은 맏언니라고 전했다.

미국 도미 이후 힘든 삶 속에서도 2남 1녀를 키우며 한인들에 대한 사랑이 끊임없었던 최 옥녀 옹은 이후 한인 커뮤니티를 위해 한인 노인회장을 도맡아 궂은 일을 마다 하지 않았던 인물이기도 하다. 강춘자 회장은 “처음 한인 회장을 맡게 됐을 때를 기억한다. 어느 날 최옥녀 옹으로부터 힘든 한인 노인회장직을 수락한 것에 축하한다며 힘들더라도 꿋꿋이 그리고 묵묵히 주어진 일을 맡아 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기도한다며 응원한 그 분의 노력과 기도 덕분에 지금 이렇게 한인 노인회장의 직무를 수행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맏언니이자 노인회의 가장 큰 어른인 최옥녀 옹의 건강과 행복을 기도했다.

매년 추석과 설이면 어스틴 한국학교를 찾아 손자 손녀의 세배를 받으며 세뱃돈을 전하는 일도 마다 하지 않는 따뜻한 인물이라고 주변 사람들은 그녀를 평가했다.

지난 2014년 2월 어스틴 한인 노인회가 처음 수여한 효행상의 제1호 주인공이 최옥녀 옹의 자녀들인 것이 다시 세간에 알려지며 “효심 덕에 더욱 장수할 수 있었다”며 주변 한인들이 자녀들의 효행을 칭찬하기도 했다.

지금은 흐린 날에는 짜증을 내기도 하지만 반면 날씨가 좋으면 아이 마냥 좋아하신다는 최옥녀 옹은“인생 다른 것 없어 잘 움직이고, 제대로 먹고, 천석꾼 되는 것 보다 건강이 최고야 최고”라며 내게도 한 평생 인생에서 터득한 삶의 진리를 말씀해 주셨다. 가족들의 바람처럼 최옥녀 어르신이 지금처럼 건강하게 지내시다가 온전한 정신으로 따뜻한 인생의 소풍을 마치 시길 마음속으로 빌어 본다.

김희빈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