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대한항공-아메리칸항공 인천~달라스 노선 공동운항

전명근 기자
전명근 기자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2/09 07:57

4월 1일부터 공동운항 시작

“고국 인천가는 길이 한층 더 넓고 편리해집니다.”

대한항공이 아메리칸항공과 4월 1일부터 양국 정부 인가 조건으로 인천~달라스 노선의 공동운항을 시작한다고 알렸다.

공동운항이란 상대 항공사의 일정 좌석을 자사의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운항편 확대 효과를 거두는 제휴 형태다.

이번 공동운항에 따라 인천~달라스 노선은 대한항공 주 5회에 아메리칸항공의 주 7회 운항이 더해져 주 12회로 늘어나게 된다. 현재 시행 중인 달라스, 시카고를 포함한 대한항공의 미국 내 11개 취항 도시를 거쳐 아메리칸항공이 취항하는 미주 내 전 도시행 연결편의 예약, 발권도 보다 편리해진다.

또한 스카이패스 회원은 인천-달라스 노선 공동운항편 및 동일 노선 아메리칸항공 운항편 탑승 시에도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해진다.

대한항공의 인천-달라스 구간은 오전 10시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전 9시에 DFW 공항에 도착하고, 갈 때는 DFW 공항에서 오후 12시10분에 출발해 다음날 오후 5시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아메리칸항공의 경우는 오후 5시15분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4시15분에 DFW 공항에 도착하고, DFW 공항에서는 오전 10시40분에 출발해 다음날 오후 3시1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되어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