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20(TUE)

Follow Us

스펙쌓기 위조서류 적발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6/22 17:09

허위로 미 비자 '뚝딱'

'스펙쌓기'를 위해 미국 기업 인턴십을 원하는 취업준비생 등을 상대로 비자발급 서류를 위조해 준 한국 유학원이 대거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문화교류비자(J-1) 발급을 위한 교수 추천서 등 관련서류를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로 한국 내 유학원 10곳을 적발해 진모(48)씨 등 유학원 관계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이들에게 J-1 비자 대행을 의뢰한 혐의(사인위조)로 대학생 김모(25·여)씨 등 4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진씨 등 유학원 관계자들은 지난 2011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취업준비생과 대학생 94명의 J-1비자 발급을 위해 대학교수의 추천서, 학교 직인, 경력증명서 등 관련서류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화교류비자인 J-1비자는 정부와 기업체, 대학교 등으로부터 후원을 받아 미국을 방문하는 학생과 사업자 등에게 발급되는 비자다.

진씨 등은 이같은 비자발급 대행업무 수수료로 1인당 500만원에서 550만원을 받는 등 지난 2년간 수수료로만 1억8500만원을 받아 챙겼다.

경찰 관계자는 "위조된 서류로 비자를 발급받아 미국에서 인턴십을 마친 학생들 대부분은 '스펙쌓기'를 원했던 것"이라며 "그러나 이들의 이력서에는 '미국 인턴십'과 관련한 이력 한 두줄이 더해졌을 뿐 실제 취업에 도움이 된 사례는 찾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에 입건된 41명과 별도로 위조된 서류로 비자를 발급받아 현재 미국에서 체류하고 있는 53명도 귀국하는 즉시 입건해 조사하기로 했다.

[뉴스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