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7.13(Mon)

IMF 실화 다룬 영화 ‘국가부도의 날’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1/23 13:07

오는 30일 VA·MD 극장서 개봉

경제 위기를 소재로 한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오는 30일 미 전역에서 개봉한다.

버지니아는 리걸 페어팩스 타운 센터, 메릴랜드는 하노버 시네마크 이집션에서 상영한다. 최국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김혜수, 유아인이 주연한 국가부도의 날은 1997년 경제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는 국가부도를 일주일 앞두고 선택의 기로에 놓인 다섯 인물이 어떤 선택을 할지 눈길을 사로잡는다. 위기를 가장 먼저 예측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과 그녀의 위기대응 방식을 강하게 대립하는 재정국 차관(조우진)의 모습은 치열했던 당시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한편, 위기가 닥칠 것을 포착한 금융맨 윤정학(유아인)은 사표를 던지고 위기에 투자하고, 경제 위기로 인해 분투하는 평범한 가장인 갑수(허준호)는 안타까움과 공감을 동시에 이끌어낸다.

영화에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역을 맡은 김혜수는 “직접 읽어보니 피가 거꾸로 역류했다”며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매료됐다고 밝혔다. 영화에 출연한 프랑스 배우 뱅상 카셀은 IMF 총재를 연기한다는 점과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 시나리오의 흥미로움으로 출연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VA 상영관: 4110 West Ox Road Suite 12110, Fairfax, VA 22033
▷MD 상영관: 7000 Arundel Mills Cir, Hanover, MD 21076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