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2°

2018.11.13(TUE)

Follow Us

한국전 정전 기념식 다양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7/24 16:24

26일 알링턴 국립묘지서 기념우표 헌정식

주미대사관 행사·평화기원 촛불집회도 개최
제61주년 한국전 정전을 기념해 오는 26일 공식발행될 ‘한국전 명예 훈장(Medal of Honor)’ 우표.

제61주년 한국전 정전을 기념해 오는 26일 공식발행될 ‘한국전 명예 훈장(Medal of Honor)’ 우표.

7.27 한국전 정전 61주년 행사가 다양하게 펼쳐진다.

미 국방부는 오는 26일(토) 오전 10시30분 버지니아 알링턴국립묘지의 무명용사의 묘에서 정전기념식을 갖는다. 이 행사에는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와 각군 대표, 한국전참전용사협회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측에서는 안호영 주미대사와 김정훈 국회의원, 보훈처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연방우정국이 이날 발행하는 한국전 명예 훈장(Medal of Honor) 우표를 참전 노병에게 수여하는 헌정식이 열릴 예정이다.

한국전 참전용사 680만 명 가운데 미군이 받을 수 있는 최고 훈장인 명예훈장을 받은 사람은 145명에 불과하다. 미 국방부는 명예훈장을 받은 생존자 가운데 수 명을 이날 행사에 초청했다.

주미대사관은 이날 낮 12시30분 쉐라톤 펜타곤시티 호텔에서 정전 6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한국 정부는 한미참전용사 대표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참전용사 후손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후 6시30분 워싱턴DC의 링컨기념관 앞에서는 제7회 한국전 정전기념식 및 평화기원 촛불집회가 열린다.

‘Remember727’과 한국문화홍보원, 한국전쟁유산재단이 공동주최하는 이 행사에는 데니스 쿠시니치 전 의원과 부인인 여성 인도주의 운동가 엘리자베스 쿠시니치 여사, 분쟁 해소 운동가인 시스터 제나 여사, 소설가인 시추미 마날리 작가 등 평화운동의대표적인 인사들이 참가한다.

기념식은 참전용사와 후손들의 헌화로 시작하며 정전협정체결일을 상징하는 오후 7시27분, 참석자 전원이 촛불을 켜고 한반도뿐만 아니라 중동과 우크라이나 등 주요 분쟁지역의 평화를 기원한다.

박성균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