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20(THU)

Follow Us

“기림비 세워준 미국에 감사”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7/30 17:23

이옥선·강일출 할머니, 페어팩스 청사 평화공원

방문휠체어 타고 기림비 헌화뒤 9.11 추모공원도 찾아
30일 버지니아 페어팩스카운티 정부청사의 위안부 기림비를 찾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백장미를 헌화하고 있다.

30일 버지니아 페어팩스카운티 정부청사의 위안부 기림비를 찾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백장미를 헌화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30일 버지니아 페어팩스카운티 정부청사에 있는 위안부 기림비와 9.11 추모비를 찾았다.

위안부 피해를 증언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이옥선(87)·강일출(86) 할머니는 이날 오전 11시30분쯤 페어팩스카운티 정부청사를 방문, 섀론 불로바 수퍼바이저위원장과 인사를 나눈 뒤 기림비가 있는 ‘위안부 기림비 평화가든’을 방문했다.

전날 밤 늦게 LA에서 워싱턴에 도착한 할머니들은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부축을 받거나 휠체어를 탄 채 평화가든을 방문, 기림비에 헌화하는 열정을 보였다.

헌화식에는 방미 중인 남경필 경기지사와 이한성 국회의원을 비롯해 워싱턴정신대대책위의 김광자 회장, 이정실 부회장, 함은선 사무총장, 황원균 건립위원장, 그레이스 한 울프 헌든시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옥선 할머니는 “일본에서는 안 하는데 다른 나라에서 기림비를 세워줘 감사를 말로 다 표현하지 못하겠다”고 감격해 했다.

지난 5월30일에 이어 두번째 평화공원을 방문한 강일출 할머니는 “살아서 고생하다가 죽은 위안부 할머니들도 기림비를 세워준 데 대해 감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로바 수퍼바이저위원장은 정부청사 로비에서 할머니들을 직접 맞이한 뒤 기림비 평화공원까지 직접 안내했다.

그는 환영사를 통해 “여러분이 당한 끔찍한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정부청사의 아름다운 곳에 기림비를 세울 수 있어 영광이며 기림비에 할머니들의 끈기와 인내에 대한 존경을 담았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위안부 문제는 인류보편적 가치인 여성인권에 관한 문제인데 정부청사에 한국 위안부 기림비를 세운 카운티 지도자들과 시민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할머니들은 흰 장미 꽃다발을 기림비에 헌화한 뒤 기림비를 어루만지며 잠시 상념에 젖어들기도 했다. 할머니 등은 이후 평화가든에서 2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9.11테러 추모공원도 방문했다.

김 정대위 회장은 “기림비 위치를 블로바 위원장이 직접 지정했는데 9.11 추모공원보다 더 크고 좋은 자리를 배정했다”며 “9.11 추모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위안부 기림비도 방문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성균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