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7°

2018.11.13(TUE)

Follow Us

“일본 정부, 위안부 문제 공개 사과해야”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7/31 16:16

‘미주한인 풀뿌리활동 컨퍼런스’ 단체들 성명서 채택

하원 결의안 통과 7주년 기념식에 연방의원 11명 참석
지난달 30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종군위안부 결의안 하원통과 7주년 기념식에서 마이크 혼다 의원(가운데)이 이옥선 할머니(왼쪽)와 강일출 할머니에게 기념패를 전달했다.

지난달 30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종군위안부 결의안 하원통과 7주년 기념식에서 마이크 혼다 의원(가운데)이 이옥선 할머니(왼쪽)와 강일출 할머니에게 기념패를 전달했다.

‘미주한인 풀뿌리활동 컨퍼런스’에 참여한 시민단체들이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의 공개사과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며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미주한인회총연합회(총회장 이정순)와 시민참여센터(대표 김동찬), 버지니아한인회(회장 홍일송) 등 10개 지역 한인단체 대표들은 지난달 31일 오전 ‘미주한인 풀뿌리활동 컨퍼런스’ 평가모임을 갖고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일본 정부는 지난 6.20일 발표한 고노담화 검증결과를 통해 동 담화의 신뢰성 훼손을 시도하는 등 손바닥으로 역사적 진실을 가리려는 무책임한 행동을 보였다”며 ▷피해자와 국제사회의 목소리 경청 ▷진정성 있는 공개사과와 책임 인정 등 유엔 권고 실천 등을 촉구했다.

또한 “이번 컨퍼런스에 참석한 전 미주한인 풀뿌리 시민운동가들은 HR121 위안부 결의안의 정신이 영원히 살아 숨쉴수 있도록 단결해 갈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6시 DC 하얏트 리전시 캐피털힐 호텔에서 열린 종군위안부 결의안 하원통과 7주년 기념식을 겸한 만찬에는 로버트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원장과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 등 2명의 상원의원과 9명의 하원의원 등 11명의 연방의원들이 참석했다.

특히 2007년 하원 결의안을 주도한 혼다 의원은 만찬에 참석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옥선·강일출 할머니의 이름을 부르며 감사의 뜻을 표해 주목을 받았다.

한인 활동가들은 결산모임에서 친이스라엘 로비단체인 AIPAC(이스라엘 공공정책위원회)처럼 한인들의 정치력을 신장을 위해 조직력을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홍일송 준비위원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미주한인역사상 처음으로 워싱턴에서 대규모로 열렸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매년 정례모임으로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한인단체와 연방의원들의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성균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