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2.21(Fri)

동해병기 주역 피터김 올 여름 강연 요청 쇄도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8/03 16:13

한국 대학 등 24곳서 강연 요청

일정 가능한 14곳 우선 선정 참가

동해병기의 주역인 피터 김 미주한인의 목소리(VOKA) 회장(사진)이 올 여름 바쁜 일정을 보낸다. 한국의 24개 단체가 동해 병기 주역으로 떠오른 그를 초청, 관련 강의를 부탁했기 때문이다.

다음달 19일 방한 예정인 김 회장은 직장에 2주일간의 휴가를 내 가능한 모든 강연을 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강연을 청탁한 단체는 주로 대학들이다. 서울대학교를 비롯해 고려대, 한국외국어대, 인하대, 항공대, 전남대 등이 대학들이 피터김 회장을 초청했다.

또 국방부도 관심을 표명해, 군 관계자들을 상대로 동해 병기의 의미와 향후 과제 등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2주동안 24곳을 모두 다 소화하기엔 물리적으로 불가능해 강연 장소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가능하면 모든 일정을 소화해 동해병기의 의미를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강연의 핵심은 그동안 버지니아 교과서 동해병기 교육의 성과를 과시하는 것이 아니라 왜 필요하고 어떻게 성공했느냐가 될 것”이라며 “향후 국제사회에서 동해 이름을 완전히 찾아오기 위한 여정을 준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국제수로기구(IHO)의 공식 표기에서 동해라는 이름을 되찾기 위해서는 미 연방 정부의 태도와 결과가 중요하다"며"이번 방한의 바쁜 일정은 이를 위한 초석의 기회로 삼는 셈"이라고 말했다.

최철호 선임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