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7.15(Wed)

류현진에 Standing Ovation

[LA중앙일보] 발행 2019/05/08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5/07 22:49

6년만의 완봉승, 4승째
NL 전구단 상대 승리투수

류현진이 6년만의 완봉승을 달성한 뒤 커쇼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로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전구단을 상대로 승리를 기록하게 됐다. [AP]

류현진이 6년만의 완봉승을 달성한 뒤 커쇼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로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전구단을 상대로 승리를 기록하게 됐다. [AP]

6회 초였다. 원정 팀 애틀랜타의 선두 타자 타일러 플라워스의 타구가 좌익수 앞으로 빠졌다.

갑자기 홈 팀 관중들이 모두 일어섰다. 그리고 일제히 기립 박수를 쏟아냈다. 마운드의 투수를 향한 갈채였다. 그 때까지 단 한명의 주자도 진루시키지 않은 눈부신 피칭에 대한 찬사였다.

8회 말. 다시 그 투수가 등장했다. 이번에는 타석이었다. 무사 만루에 나와 삼진을 먹고 들어갔다. 그러나 팬들은 다시 한번 일어서는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 또 한번의 기립 박수에는 곧이어 나올 대기록을 향한 기대감이 담겼다.

마지막 갈채는 밤 10시 쯤에 시작됐다. 93번째 공에 프레디 프리먼이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27번째 아웃 카운트가 나오는 순간, 모든 관중이 일어섰다. 그리고 투수를 향해 아낌없는 박수가 터져나왔다. 이번에는 제법 크고 긴 기립 박수(Standing Ovation)였다.

류현진(32.LA 다저스)이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류현진은 7일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에서 9이닝을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삼진 6개)으로 막았다. 개인 통산 두번째 완봉승으로 시즌 4승째를 장식한 것이다.

미국 첫 해였던 2013년 이후 무려 2170일 만에 나온 기록이다. 아울러 내셔널리그 전구단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평균자책점은 2.55에서 2.03으로 더 낮아졌다.

홈에서 특히 안정적으로 투구하는 류현진의 장점은 이날도 발휘됐다. 지난해 9월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올해 홈 4경기까지 안방에서 치른 8경기에서 볼넷을 한 개도 주지 않았다.

타선도 경기 초반부터 힘을 냈다. 무엇보다 저스틴 터너의 화력이 크게 도움됐다. 1회말 터너가 시즌 2호 솔로포로 선취점을 뽑았다. 코디 벨린저와 크리스 테일러가 안타-볼넷으로 출루했고 투수 맥스 프리드의 폭투를 틈타 2, 3루 진루에 성공했다. 맥스 먼시는 2루수 방면 내야 안타로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이후에도 터너의 활약이 이어졌다. 2회 2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린 터너는 5회 선두타자로 나와 다시 솔로 홈런을 작렬시켰다. 그리고 8회에는 3점포로 한 경기 3홈런을 달성했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8이닝(4피안타 1실점)을 소화한 뒤, 이번에도 9이닝을 채우며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8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관련기사 2019 MLB 다저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