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20.09.19(Sat)

'물 오른 에이스' 류현진…NL 다승 1위, ML 평균자책 3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5/13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5/12 18:57

24이닝 연속 무실점

시구한 류현진의 어머니 박승순씨(왼쪽 두 번째)와 다저스 선수들 어머니. [사진=다저스 SNS]

시구한 류현진의 어머니 박승순씨(왼쪽 두 번째)와 다저스 선수들 어머니. [사진=다저스 SNS]

류현진(LA 다저스)이 다시 한 번 괴력을 발휘했다.

류현진은 12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7회까지 노히터를 이어갔다. 8회 1사 후 헤라르도 파라에게 좌중간 펜스를 원바운드로 넘어가는 인정 2루타를 맞았다. 이날 첫 피안타.

류현진은 이후 2개의 아웃을 잡고 8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5승째를 따냈다.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1위다.

특히 시즌 평균자책점을 2.03에서 1.72로 낮췄다. 메이저리그 전체 3위의 대단한 기록이다.

잭 데이비스(밀워키)가 평균자책점 1.54(8경기 4승 무패)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올해 빅리그에 데뷔한 신예 크리스 페덱(샌디에이고)이 1.55(7경기 3승 1패)로 2위. 그 다음이 류현진(8경기 5승 1패)이다.

내셔널리그 다승 레이스에선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잭 에플린(필라델피아), 브랜든 우드러프(밀워키)와 함께 나란히 5승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8이닝 무실점으로 최근 3경기에서 24이닝 연속 무실점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1회 무사 2, 3루에서 희생플라이로 1점을 내준 뒤 3경기째 홈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아울러 3경기 연속 8이닝 이상을 소화하는 회 이상을 책임지는 '이닝 이터'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이 기간 25이닝 동안 단 1실점(1자책점)을 기록했다.

ERA는 0.36에 불과하다. 탈삼진은 21개를 잡았고, 볼넷은 단 1개만 내줬다. 완벽한 제구와 체력 안배 능력을 선보이는 눈부신 호투였다.

다저스는 이 동안 불펜 투수를 단 3명만 사용하며 체력을 비축할 수 있었다.

한편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자신감이 넘치고, 아주 좋은 제구를 갖고 있다. 경기 운영도 좋았다. 그가 우리 팀, 그 자신을 위해 해낸 일에 대해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말 좋은 타자들을 상대로 원하는 투구를 다했다.

타자들을 어떻게 공격하고 타자들의 균형을 뺏고 스트라이크존을 공략할지 각본대로 해냈다. 9탈삼진 1볼넷이었다"며 극찬했다.

관련기사 2019 MLB 다저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