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9.19(Sat)

[과학 이야기] 네안데르탈인, '질병 싸움'에서 져 멸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12/11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12/10 18:22

현생인류와 경쟁하다가 약 4만년 전 사라진 네안데르탈인은 에스파냐 원정대에 맥없이 무너진 잉카제국처럼 현생인류가 가진 질병 때문에 멸종했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스탠퍼드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생물학과 박사후 연구원인 길리 그린바움이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현생인류와 네안데르탈인의 질병 전파와 유전자 이입을 수학모델로 분석한 논문을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인션스' 최신호에 발표했다.

고고학적 증거를 토대로 볼 때 현생인류는 약 13만년 전 아프리카에서 나와 지중해 동부 레반트에서 네안데르탈인과 처음 접촉했으며 이후 수만 년을 공존하다가 네안데르탈인만 멸종했다.

인류의 사촌 격인 네안데르탈인의 멸종 원인에 대해서는 지능이 앞서고 도구도 발달한 현생인류와의 경쟁에서 도태됐다는 주장에서 기후변화에 적응하지 못했다는 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학설이 제기되고 있지만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것은 없다.

연구팀은 현생인류와 네안데르탈인 간에 레반트에서 첫 접촉이 이뤄진 이후 네안데르탈인이 사라지고 현생인류가 레반트를 넘어 유럽으로 확장하기까지 수만 년이나 걸린 점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수학모델을 통해 현생인류와 네안데르탈인이 처음 접촉했을 때 서로가 면역력을 가진 독특한 질병으로 보이지 않는 질병의 장벽이 생겨 상대방 영역을 침범하지 못하고 수만 년간 불안한 균형 상태에서 공존한 것을 입증했다. 그러나 이런 균형은 현생인류와 네안데르탈인의 이종교배로 양측의 면역 관련 유전자를 모두 물려받은 혼혈 인간이 태어나고 이 유전자가 두 그룹 내로 서서히 퍼져나가면서 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과정에서 현생인류가 가졌던 아프리카의 열대성 질병이 네안데르탈인이 갖고 있던 질병보다 더 치명적이고 종류도 많은 것으로 가정했으며 이런 작은 차이가 서로 간의 균형을 깨고 현생인류가 레반트를 넘어 유럽으로 확산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분석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