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7°

2018.09.20(THU)

Follow Us

'초부유층' 가장 많은 도시는 홍콩…뉴욕·도쿄·LA·파리 순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7 경제 5면 기사입력 2018/09/06 19:31

홍콩이 세계에서 자산 3000만달러 이상의 부자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도시로 나타났다. 홍콩의 센트럴 지역. [연합]

홍콩이 세계에서 자산 3000만달러 이상의 부자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도시로 나타났다. 홍콩의 센트럴 지역. [연합]

홍콩이 뉴욕을 제치고 세계에서 초부유층(울트라 리치)이 가장 많은 도시로 올라섰다.

블룸버그통신은 6일 리서치회사 웰스-X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홍콩의 자산 3000만달러 이상 인구가 10만명으로 31% 늘면서 8만9000명인 뉴욕을 앞질렀다고 보도했다.

<표 참조>

홍콩과 뉴욕에 이어 일본 도쿄가 3위 LA가 4위였다. 프랑스 파리는 브렉시트로 금융시장과 경제 전반이 불확실성에 휩싸인 영국 런던을 뛰어넘어 유럽 1위를 차지했다. 웰스-X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의 초부유층은 13% 증가한 25만6000명이며 이들의 자산 합계는 31조5000억달러에 이른다.

아시아의 초부유층은 가장 빠르게 늘었다. 중국 본토와 홍콩이 견인차가 됐다. 세계 초부유층 가운데 아시아의 비중은 4분의 1을 넘었다. 아시아태평양의 초부유층 수는 연평균 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재산이 3000만달러 이상인 여성은 약 3만5000명이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로 역대 최대였다. 중국 본토 도시는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이는 부자들이 넓게 분산돼 있기 때문이다. 초부유층이 가장 빠르게 늘어나는 도시 30개 가운데 26개가 중국에 있다. 국가 순위는 미국 일본 중국의 순이다.

보고서는 홍콩의 부상에 대해 중국 본토와의 무역.투자 관계가 강화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