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밀입국 격리아동' 친척들 이중고…수용소 빼내는데 수천달러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7/02 20:05

월급명세서·고지서도 제출

연방 이민당국에 수용된 불법 이민자 자녀들을 데려오는데 적게는 수백 달러에서 많게는 수천 달러가 든다는 보도가 나왔다.

텍사스와 휴스턴 등 접경 지역에 수용된 불법 이민자 자녀들을 친인척들이 데려오기 위해 까다로운 행정 절차와 함께 이러한 비용까지 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일 보도했다.

특히 중미 엘살바도르 국적의 한 여성은 텍사스의 수용소에 있는 조카를 캘리포니아로 데려오는 데 필요한 항공 운임으로 4000달러가 들었다고 NYT는 전했다.

LA에서 건설 근로자로 일하는 한 남성은 휴스턴에 수용된 친척 1명을 빼내는 데 1800달러의 비용이 든다고 통보받았다.

수용된 아이들을 찾으려는 사람들은 친인척 관계 증명은 물론, 경제적 능력도 확인해주기 위해 월급 명세서나 월세 또는 전기세 영수증 등도 당국에 제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불법 이민자에 대한 '무관용 정책'으로 자녀들을 부모로부터 격리하면서 여론이 악화하자 정책을 폐지했으나, 아직도 2000명 안팎의 아이들이 텍사스 등지의 보호시설에 수용돼 부모를 만나지 못하고 있다.

한편, LA를 포함한 워싱턴, 뉴욕 등 미국의 도시 750곳에서 지난 30일 불법 이민자 가족을 즉각 합치게 하라고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관련기사 ICE 이민단속국 폐지 법안-불법 부모 아동 격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