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1.23(Mon)

신규 영주권, 취업 비자 접수 중단 유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21 10:39

NYT "팬데믹 이용해 세계 다른 지역으로부터 미국 봉쇄하려는 것"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들어 미국으로의 이민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보이지 않는 적으로부터의 공격과 우리 위대한 미국 시민의 일자리를 보호할 필요를 고려해 미국으로의 이민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정명령에 따라 구체적으로 어떤 이민 프로그램이 중단된다는 것인지 등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백악관도 대통령의 트윗 발표에 대한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이와 관련, 최근 트럼프 정부가 코로나19 때문에 신속히 불법 이민자의 입국을 차단해야 한다고 밝혀왔으며, 코로나19를 틈타 강경 이민 정책을 편다고 비판한 이민 옹호 진영에서는 이에 경악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이 미국 입국을 차단하려는 그의 광범위한 계획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규 그린카드(영주권)나 워킹 비자 발급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이 이르면 앞으로 수일 내에 나올 수도 있다고 이번 사안에 밝은 복수의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따라 기한을 특정하지 않은 외국인의 이주나 근무가 중단되고, 불법 이민자를 막았던 것처럼 합법적 이민도 막히게 된다고 NYT는 전망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법적 근거로 이 같은 조치를 실행할지는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NYT는 "세계 다른 지역으로부터 미국을 봉쇄하려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적 전염병을 이용해 자신의 강경한 이민정책을 더욱 강화시키려는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코로나19가 맨 처음 발병한 중국에서 오는 여행자 입국을 금지한 데 이어 다수 유럽 국가들로 입국제한 대상을 확대했다.

아울러 전 세계의 모든 미 대사관과 영사관에서 일상적인 비자 서비스를 일시 중단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 중단' 선언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경제적 봉쇄 조치에 지친 미국인들이 거리로 몰려나와 '셧다운 반대' 시위를 벌이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고 AFP 통신이 설명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최소 2천20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이날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열린 집회에서는 한 참가자가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흔드는 장면이 목격됐다.

이런 가운데 조지아, 테네시,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공화당 주지사들이 이끄는 다수의 남부 주(州)가 단계적 경제 재개 계획을 이날 발표해 시위대의 요구에 부응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