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6.9°

2018.11.18(SUN)

Follow Us

만능 연예인 이승기 "스크린에선 아직 인턴사원"

이후남 기자
이후남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6 미주판 24면 기사입력 2018/03/15 20:24

두 번째 영화 '궁합' 100만 돌파
"뛰어난 배우들 훈수 받았으면 …"
제대 이후 드라마·예능 기지개
"화유기 스태프 사고 안타까워"

'궁합'의 심은경·이승기 [사진CJ엔터테인먼트]

'궁합'의 심은경·이승기 [사진CJ엔터테인먼트]

"띠로는 개띠하고 궁합이 잘 맞는대요. 그러고 보니 제가 70년생(개띠)에 친한 형들이 많아요. 강호동씨, 이서진씨, 차승원씨…".

영화 '궁합'을 준비하며 난생처음 여러 곳에 사주를 보러 다녔다는 배우 이승기(31·사진)의 말이다. 지난달 말 개봉한 이 영화에서 그는 역술에 천재적인 조선 사대부 서도윤 역을 맡았다. 매사에 사주와 궁합을 중시하는 임금의 명으로 서도윤은 옹주의 국혼 준비에 참여하는데, 신랑후보들 면면이 궁금해 신분을 감추고 궐밖에 나온 옹주(심은경 분)와 사랑에 빠지는 줄거리다. 비수기 극장가에서 개봉 10여일 만에 약 130만 명이 관람했으니 흥행 선방인 셈. 다만 사극이라 제작비가 상대적으로 많이 든 걸 고려하면 흥행 성공이라긴 힘든 상태다.

이승기를 만난 건 흥행의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난 지난주, 서유기를 모티브로 그가 현대판 손오공을 연기한 tvN 드라마 '화유기'의 최종회 촬영과 방송을 마친 뒤였다.

최근의 두 작품에 대해선 관객 수나 시청률을 떠나 자신의 성과를 적절히 짚었다. 판타지이되 주된 감성은 로맨스였던 '화유기'는 천계가 인정한 악동 손오공 역할이었던 만큼 "스위트한 이미지는 아니"었던 점에서, 로맨틱 코미디 사극이되 사대부답게 진지한 톤으로 일관한 '궁합'은 "이승기가 진중하게 연기해도 나쁘지 않다는" 인상을 준 점에서 "배우로서 스펙트럼을 넓히는 계기"라고 자평했다.

그는 "영화계에서는 아직 인턴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출연작이 꽤 많은 드라마와 달리 영화는 '오늘의 연애'(2015)에 이어 '궁합'이 두 번째다. 요즘도 영화 시나리오가 여럿 들어오고 있지만 "자꾸 주인공만 들어온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진짜 하고 싶은 건 기라성 같은 배우들 옆에서, 10회차 촬영만 하는 역할이라도 함께 해보는 거예요."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