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4°

2018.11.16(FRI)

Follow Us

정정인 시인 첫번째 수필집 '당신의 시간은 안녕하십니까'

[LA중앙일보] 발행 2018/08/30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08/29 18:08

정정인 작가가 수필집을 보여주고 있다.

정정인 작가가 수필집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야 첫 번째 수필집을 냈네요."

시인이자 수필가 정정인의 첫 번째 수필집 '당신의 시간은 안녕하십니까'(순수)가 출간됐다.

두 편의 시집을 출간한 지 10여 년 만이다.

수필집에는 정 작가가 10여 년간 썼던 수필 50여 편이 실려있다. 그는 "수필가가 되는 게 꿈이었고 수필로 등단도 먼저 등단했는데 수필집을 내지 못했었다"고 말했다. 두 권의 시집을 낸 후 그는 책을 출판하는 데 더욱 신중해졌다. 게다가 애정이 많은 수필이어서 더했다.

"두 편의 시집을 내고 나니 책은 함부로 내는 게 아니구나 느꼈죠. 한번 찍혀져 나온 책은 고치지 못하고 남잖아요. 그래서 책을 낸다는 것 자체가 두려웠어요."

수많은 수필을 쓴 그였지만 수필이라는 장르 자체가 너무도 어렵게 다가왔다고 고백한다.

"하루의 일상 같은 걸 쓰면 일기 같을 것이고 여행 다녀온 이야기를 쓰면 그냥 기행문인 거죠. 수필은 한 단계 넘어서야 하지 않나 싶었어요. 남들에게 무언가를 줄 수 있어야 수필이 아닐까요."

책은 놓치고 왔던 시간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일상 속에서 놓치고 사는 부분이 많이 있어요. 조금만 더 깊이 생각하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었을 텐데…하는 아쉬움이 있죠. 이런 부분들을 이 책을 통해 독자들에게 이야기해 주고 싶었어요."

정정인 수필가는 '순수문학'과 '문예운동'으로 수필가 시에 각각 등단했다. 영랑문학상, 국제펜클럽 수필문학상, 한국 순수문학상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시집으로는 '걸어다니는 언약' '물방울 기르기'를 펴냈다.

한편 정정인 작가는 책을 펴낸 출판사 '순수문학사' 주최 순수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관련기사 문화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