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1°

2018.11.20(TUE)

Follow Us

쇼핑가 줄폐업 영국…'아마존세' 도입 고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3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8/12 19:25

'소매업 종말' 우려속 온라인 매출 급상승

수퍼마켓, 식당, 백화점까지 오프라인 소매업이 수익 감소로 폐업 위기에 내몰리자 영국 정부가 온라인 업체를 대상으로 이른바 '아마존세'를 도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업체는 날로 매출이 늘지만 세금은 상대적으로 적게 낸다는 이유에서다.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지난 10일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영국 소비자의 쇼핑 습관이 변했다"며 "점점 온라인 구매가 늘고 있는데, 특히 주요 선진국 중에서도 영국의 온라인 쇼핑 비율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하이스트리트(영국 쇼핑가)가 변할 것을 의미하는데, 그 과정에서 하이스트리트를 지원해야 한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에서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보다 지난해 오프라인 소매점의 수익 부진이 심각해 '소매업의 종말'을 우려하는 상황이다. 반면 인터넷 거래는 소매 지출의 20%를 차지하는 수준으로 커졌다.

해먼드 장관은 오프라인 경쟁자들보다 세금을 덜 내온 온라인 업체들에 대해 추가로 세금을 물리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국 정부는 과세 제도가 온라인 업체와 전통적인 방식으로 사업하는 소매 기업들에 공정하다는 것을 보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