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9°

2018.11.17(SAT)

Follow Us

백악관 대변인 "바로잡습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6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8/15 19:27

흑인 일자리 수 틀린 주장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4일 정례 브리핑 자리에 서 있다. [AP]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4일 정례 브리핑 자리에 서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참모로는 아주 드물게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고 사과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14일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을 비하하는 'N단어'를 사용했는지를 놓고 출입기자들로부터 질문 공세에 시달리다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을 돕는 정책을 시행하는 대통령"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1년 반 만에 흑인에게 7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줬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8년간 재임하면서 19만5000개를 창출했을 뿐이다. 경제만 놓고 봐라"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나 몇 시간 후 백악관 경제자문회의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샌더스 대변인과 소통하는데 오류가 있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 재임 기간 창출된 흑인 일자리는 300만 개라고 바로잡았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위터에 "정정 : 트럼프 대통령과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일자리 수는 맞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는 기간이 맞지 않았다. 실수에 대해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은 백악관에서 쫓겨난 뒤 반트럼프 폭로를 하고 있는 오마로사 매니골트 뉴먼의 'N단어' 주장에 대해 해명하려다가 나온 것인데 CNN방송은 "그가 잘못된 주장을 편 것에 대해 아주 드물게 정정을 했다"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