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6°

2018.09.26(WED)

Follow Us

미국 첫 트랜스젠더 주지사 후보 탄생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6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8/15 19:30

버몬트주 민주당 후보에
크리스틴 홀퀴스트 선출
소수계 여성 잇단 당선

14일 미 역사상 첫 트렌스젠더 주지사 후보로 선출된 크리스틴 홀퀴스트가 지지자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

14일 미 역사상 첫 트렌스젠더 주지사 후보로 선출된 크리스틴 홀퀴스트가 지지자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

미국 주요 정당 역사상 처음으로 트랜스젠더 주지사 후보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버몬트주 주지사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크리스틴 홀퀴스트(62)다.

AP통신은 15일 전날 치러진 민주당 경선에서 홀퀴스트가 다른 3명의 후보들을 제치고 당 주지사 후보로 지명됐다고 보도했다.

버몬트주 전기협동조합 CEO 출신인 홀퀴스트는 2015년 성전환 수술을 거쳐 트랜스젠더 여성으로 커밍아웃했다. 남성이었던 홀퀴스트는 결혼해 자녀 셋을 둔 입장이었다.

홀퀴스트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진보적 가치를 내세우고 있다. 버몬트는 2016년 대선에서 '민주적 사회주의'를 표방하며 돌풍을 일으킨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지역구이기도 하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평생 정체성 때문에 고민하다 결국 가족에게 그 사실을 더는 숨길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내 직장은 물론 내가 쌓아온 모든 걸 잃을까 봐 걱정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그보다 더 중요한 건 진실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밝힌 바 있다.

세간의 관심 속에 주지사 후보가 됐지만 그가 주지사로 가는 길은 험난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는 평했다. 홀퀴스트는 주지사 선거 본선에서 현직인 공화당 필 스콧과 대결을 펼쳐야 한다.

버몬트주는 1962년 이후 한번도 주지사에 재도전하는 현직을 쫓아낸 적이 없다. 지난달 여론조사에 따르면 홀퀴스트가 소속된 민주당원들 내에서 조차도 홀퀴스트 보다는 스콧 주지사에 대해 호의적 의견을 가진 이들이 더 많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주요 정당의 첫 트랜스젠더 주지사 후보라는 역사적 잠재력과 국가적 관심 때문에 기금 모금을 많이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버몬트 미들버리대 명예교수인 에릭 데이비스는 "홀퀴스트가 주지사로 선출되지 않더라도 그의 선거운동의 가장 큰 공헌은 트랜스젠더들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11월 중간선거에 내보낼 후보들을 뽑는 각 주별 예비선거가 계속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경선에서는 이변이 잇따르고 있다. 트랜스젠더 여성 뿐 아니라 동성애자, 무슬림, 흑인, 히스패닉 등 소수계 여성들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텍사스주 민주당 주지사 후보로는 히스패닉이자 동성애자인 루페 발데스 전 댈러스카운티 경찰국장이 선출됐고 조지아주 민주당 주지사 후보로는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전 조지아주 하원의장이 미국 첫 흑인 여성 주지사 후보로 뽑혔다.

미시간주 13선거구 민주당 하원의원 후보로 선출된 팔레스타인 이민자 2세 라시다 탈리브는 공화당과 제3 정당 후보가 아무도 출마하지 않아 첫 무슬림 여성의원 탄생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동성애 커플 결혼-성소수자 트랜스젠더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