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1.13(TUE)

Follow Us

이번엔 트랜스젠더 생일 케이크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7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8/16 18:13

'동성 웨딩케이크' 빵집 주인
종교적 신념 또 소송 제기

동성 커플 웨딩케이크 소송에 이어 이번에는 트랜스젠더 생일 케이크 소송이 제기됐다.

종교의 자유와 동성커플 차별을 놓고 미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동성 커플 웨딩케이크 소송의 당사자인 콜로라도주 레이크우드의 '매스터피스 케이크숍' 주인 잭 필립스가 지난 14일 연방대법원에 콜로라도 시민권위원회를 상대로 한 소송을 제기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6일 보도했다.

필립스는 소장에서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트랜스젠더(성전환자) 고객의 기념 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것은 차별행위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사건의 발단은 2017년 6월. 콜로라도주에서 활동하는 변호사 오텀 스카디나는 자신이 트랜스젠더로 커밍아웃한 지 7주년이 되는 날이자 생일을 기념하는 케이크를 제작해달라고 매스터피스 케이크숍에 의뢰했다. 케이크의 모양은 겉은 블루, 속은 핑크로 해달라고 주문했다. 블루와 핑크는 트랜스젠더 문화의 상징색으로 종종 쓰인다.

필립스는 스카디나의 주문이 트랜스젠더 기념일 케이크라는 사실을 알아차린 뒤 제작을 거부했다. 1년 뒤 콜로라도 시민권위원회는 필립스의 케이크 제작 거부 행위가 성 정체성을 근거로 한 차별행위에 해당한다며 주의 차별 금지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판정했다.

이번 소송은 '웨딩케이크 사건의 2라운드'로 볼 수 있다고 언론은 관측했다. 연방대법원은 지난 6월 동성 커플 웨딩케이크 소송에서 종교의 자유를 인정해 필립스에게 승소 판결을 내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