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3°

2018.11.20(TUE)

Follow Us

민들레 줄기 따다 테이저건 맞은 87세 노파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8/17 19:19

영어 몰라 지시 따르지 않고
칼 든채 경찰에 다가서다

조지아주 경찰이 칼로 민들레 줄기를 채취하던 87세 노파에게 테이저건을 발사해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CNN방송에 따르면, 애틀랜타 북쪽 전원 지역에 사는 시리아 출신 이민자 마르타 알-비샤라(87.사진)는 지난 주 보이즈 앤드 걸즈 클럽 근처 숲을 뒤지고 있었다. 손에 칼을 들고 샐러드를 만들 때 넣을 민들레 줄기를 자르고 있었다. 클럽 직원이 '숲을 배회하는 수상한 여자가 있다'며 911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했다.

채츠워스 경찰서 소속 경관 두 명은 비샤라에게 다가가 칼을 내려놓으라고 소리쳤다. 영어를 알아듣지 못한 비샤라는 민들레 줄기가 든 가방을 챙기고 칼을 내려놓으라는 경찰관의 손짓에 오히려 경찰관에게 다가서려 했다. 그때 경찰관 한 명이 비샤라의 가슴팍에 테이저건을 발사했다.

비샤라는 쓰러졌고 수갑이 채워진 채로 연행됐다. 그녀는 순간적으로 충격을 받고 쓰러졌지만 곧 회복했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비샤라에게 주거침입 혐의를 적용했다. 비샤라의 손자는 "할머니는 아랍어밖에 모르기 때문에 경찰관의 지시에 따르지 않은 것"이라며 "전혀 위협적인 상황이 아닌데 경찰이 과잉대응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경관들의 테이저건 발사 행위에 대해 내부감찰을 하고 있다.

그러나 조시 에더리지 채츠워스 경찰서장은 현지 신문에 "87세 노파라 하더라도 칼을 들고 있으면 언제든 경관들을 위협할 수 있다"며 테이저건 대응을 옹호했다.

앞서 오하이오주에서도 절도 의심이 드는 11세 소녀에게 경찰관이 테이저건을 발사했다가 과잉대응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