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19.05.19(Sun)

MB 퇴임하자 '한식세계화' 검증대로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3/02/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3/02/26 17:01

국회, 감사요구안 의결
일부 예산 전용 등 의혹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던 한식세계화 사업이 감사원 감사를 받게 됐다.

국회는 26일(한국시간) 열린 본회의에서 '한식세계화 사업에 대한 감사요구안'을 통과시켰다. 농림수산식품위는 지난달 31일 방만한 자금 운용을 이유로 한식세계화 사업에 대한 감사요구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주도한 한식세계화 사업은 지난해 국정감사와 결산 과정에서도 꾸준히 문제가 제기됐다. 일부 예산이 방만하게 운용되거나 다른 용도로 전용됐다는 의혹 등을 자주 받았다.

이번 감사는 한식세계화 사업의 집행 부진, 연말 사업내역 변경 집행 등 사업이나 예산 집행의 타당성과 적정성 등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특히 2011년 '뉴욕 플래그십 한식당' 개설비로 책정된 50억원을 예산 내역대로 사용하지 못한 이유와 이 가운데 49억6000만원이 한식세계화연구소 연구비나 홈페이지 구축 비용 등으로 변경 사용된 부분에 대한 적법성 여부도 감사를 받는다. 감사 대상엔 농림수산식품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식재단과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 등이 포함됐다.

국회 농식품위는 "한식세계화 사업 전반에 대한 감사를 통해 적법성과 타당성을 살펴봄으로써 향후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감사요구 배경을 설명했다.

한식세계화 사업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식을 2017년까지 세계 5대 음식으로 육성하겠다"고 선언한 뒤 본격 추진됐다. 김 여사는 한식세계화추진단 명예회장을 맡아 주도적 역할을 할 정도로 사업에 애정을 보였다.

한식세계화 사업의 연도별 집행금액은 2009년 86억원, 2010년 195억원, 2011년 269억원, 2012년 219억원으로 4년간 총 769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한편 같은 날 국회는 환경노동위원회가 제출한 '4대강 수질개선을 위한 총인처리시설 입찰 관련 감사요구안'도 의결, 이명박 정부의 주요 사업이었던 '4대강'과 '한식세계화'가 모두 감사 대상이 됐다.

김동희 기자
dhkim@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