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0.6°

2018.11.15(THU)

Follow Us

행정부, 자동차 연비 기준 동결…또 오바마 친환경 정책 뒤집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03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8/08/02 16:47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강화한 자동차 연비 기준을 예정대로 시행하지 않고 동결하기로 했다.

차 연비 기준은 연료 효율성을 따져 제재(페널티)를 가하는 것으로 배출가스 문제와 직결된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지침은 지난해 파리기후협약 탈퇴 선언에 이어 지구 온난화 이슈와 관련한 또 하나의 '오바마 정책 뒤집기'다.

오바마 행정부는 일반 자동차와 경량 트럭에 대해 2026년까지 갤런당 50마일의 연비 목표를 달성하도록 해마다 순차적으로 기준을 강화하는 안을 짰다. 기후변화 대응 차원의 평균연비제(CAFE)로 자동차의 가중평균연비가 일정 수준을 초과하면 벌금 형태의 세금을 매기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2020년 이후 동결하겠다고 못 박았다. 트럼프 행정부 지침대로라면 2026년까지 갤런당 37마일의 연비만 유지하면 미국 내에서 벌금을 물지 않고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다. 교통부와 환경보호청(EPA)은 연비 기준에 대한 이런 내용의 동결 지침을 이날 발표했다. 연비 기준 동결은 미국 내 메이저 석유회사들에 가솔린 소비 억제에 대한 우려를 씻어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