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6°

2018.09.20(THU)

Follow Us

애플, 기업 사상 첫 시총 1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03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8/02 20:43

주가 207.39달러…올해 23%↑
나스닥 1.24% 상승·다우 하락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애플이 미국 기업 역사상 처음으로 시가총액 1조 달러 기업이라는 신기원을 연 데 힘입어 대체로 상승했다.

2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66포인트(0.03%) 하락한 2만5326.1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86포인트(0.49%) 상승한 2827.2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5.40포인트(1.24%) 상승한 7802.6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이날 시총 1조 달러를 달성한 애플 주가와 미·중 무역전쟁 추이를 주시했다. 애플은 미국 기업 역사상 처음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달성했다. 애플 주가는 이날 장중 208.30달러까지 고점을 높인 끝에 207.39달러에 마감했다. 애플 주가는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호실적과 대규모 자사주 매입 등이 어우러지면서 올해 23% 급등했다. 애플은 전 분기에 순익 115억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40% 급증한 규모다. 애플은 또 전 분기에 자사주 매입과 배당으로 250억 달러의 자본 환원을 시행했다.

애플 시총 1조 달러 달성에 힘입어 최근 부진했던 주요 기술주도 동반 강세를 보였다. 페이스북이 2.8% 올랐고, 아마존은 2%, 넷플릭스는 1.8% 각각 상승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격화 우려로 하락 출발했던 주요 지수들이 일제히 반등했다. 다만 대기업 중심의 다우지수는 상승세로 돌아서지는 못하고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애플의 시총 1조 달러 달성 호재에도 무역전쟁 부담이 지속해서 증시를 압박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스파르탄 캐피탈 증권의 피터 카르딜로 수석 경제학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러날 것 같지 않고 중국은 보복을 다짐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